4
부산메디클럽

‘토크쇼의 여왕’ 윈프리, 트럼프 잡는 ‘선거의 여왕’ 될까

골든글로브 인상적 수상소감 후 “2020년 대선후보로 밀자” 확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09 19:37:05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유명인 지지쇄도 ‘잠룡’ 급부상
- 호감도 52%로 트럼프보다 높아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63)가 골든글로브 시상식 연설 이후 미국의 대권 잠룡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2007년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버락 오바마 지지 연설에 나선 오프라 윈프리. 로이터연합뉴스
윈프리의 강렬한 수상 소감에 고무된 각계 인사들이 그를 2020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에게 대항할 후보로 밀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일제히 높이고 있어서다.

8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에 따르면 윈프리는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의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세실 B.데밀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윈프리는 ‘미투 캠페인’에 연대하는 검은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너무 오랜 시간 동안 남성들의 힘에 대항해 진실을 말하려는 여성들의 목소리는 아무도 들으려 하지 않았고 믿으려고도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할리우드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폭력 저항 운동인 ‘타임스 업’(Time’s Up)에서 따온 “그들의 시간은 끝났다”는 윈프리의 선언은 세 차례나 반복해서 울려퍼졌다. 아울러 윈프리는 언론의 역할과 중요성을 강조하며 기성 매체들을 ‘가짜뉴스’로 낙인찍고 언론과 사사건건 싸우는 트럼프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이에 대해 뉴스위크는 “윈프리가 대통령으로부터 공격을 당하는 미디어를 옹호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수상 소감 직후 트위터에는 2020년 대선 후보로 윈프리를 밀자는 ‘윈프리2020’ 트윗이 번져 나갔고, 뉴욕의 한 가정용품 제조사에서 만든 ‘2020 오프라’ 머그잔은 순식간에 다 팔렸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여배우 메릴 스트리프는 워싱턴포스트(WP)에 “윈프리는 오늘 밤 로켓을 쏘아 올렸다. 난 그녀가 대선에 출마하길 원한다. 의향이 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그녀에겐 선택이 없다”라고 말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중계한 NBC 방송도 트위터에 윈프리의 수상 장면 GIF(움직이는 이미지) 파일과 함께 “오로지 우리의 미래 대통령에게 존경을”이라는 트윗을 남겼다.

윈프리가 대선 출마를 고려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언급도 나왔다. 윈프리와 장기간 사실혼 관계를 맺은 오랜 파트너인 스테드먼 그레이엄은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그것(윈프리의 대선 출마)은 사람들에게 달렸다. 윈프리는 기필코 출마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출마할 경우 당선 가능성도 상당하다는 게 다수 매체들의 공통된 전망이다. AFP 통신은 가난과 성폭력 등의 불우한 어린 시절을 극복한 개인 스토리, 26억 달러(약 2조7778억 원)의 재산, 오스카상에 노미네이트될 정도의 연기 경력과 인기를 고려할 때 유력한 후보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3월 미 퀴니피액 대학의 여론조사 결과 윈프리에 대한 호감도는 52%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41%보다 높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