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텍사스 테러범, 정신병원 탈출 이력

군 상관 총기 위협 이유로 수용, 시설 160㎞ 밖에서 경찰에 검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11-08 19:28:48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美의회 ‘총기구매’ 새 법안 준비

모두 26명의 무고한 목숨을 앗아간 미국 텍사스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26·사진)가 지난 2012년 정신병원에서 탈출했다 붙잡힌 적이 있는 것으로 경찰 보고서에서 드러났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켈리는 공군에 복무하던 당시인 2012년 6월 미 뉴멕시코주 샌타 테레사에 있는 피크 정신건강서비스 병원에서 탈출했다가 160㎞ 떨어진 엘파소 시내버스 터미널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휴스턴 현지 방송 KPRC가 공개한 당시 엘파소 경찰의 보고서에는 켈리가 공군 기지에 총기류를 숨겨 들여오고 부대 상관에게 살해 위협을 가해 정신병원에 수용된 것으로 나와 있다. 켈리는 뉴멕시코주 홀로먼 공군기지에서 군수부대 요원으로 복무했다.

당시 켈리를 검거한 엘파소 경찰관은 “그가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모두 위협이었다”고 보고서에 적었다.

앞서 텍사스 주 정부 공공안전국의 프리먼 마틴 국장은 켈리에게 가정 문제가 있었으며 장모와의 불화가 범행 동기 중 하나로 보인다고 밝혔다. 켈리는 범행 당일 장모에게 위협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켈리가 폭행 혐의로 군사재판에 회부되는 등 범죄 전력이 있음에도 텍사스와 콜로라도주에서 범행에 쓰인 루거 AR 소총을 비롯해 4종의 총기류를 구입할 수 있었던 것과 관련해 미 의회에서 새로운 법안이 제출될 전망이다.
미 공군은 실수로 켈리의 범죄 경력을 FBI 데이터베이스에 입력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켈리가 총기를 구입할 수 있도록 허용해준 셈이 됐다.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 존 코닌(텍사스) 의원은 범죄자들이 총기 구매를 하지 못하도록 연방기관이 범죄 경력 입력을 직접 업데이트하도록 하는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악시오스가 이날 보도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