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안보리, 미얀마 로힝야족 학살 규탄

영국 스웨덴 요청 긴급회의 소집, 노벨상 수상 12명도 공개 서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14 19:35:47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미얀마, 국경안전지대 설치거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3일(현지시간) 미얀마의 ‘로힝야족 인종청소’에 대해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보트로 미얀마를 탈출한 로힝야족 난민들이 13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테크노프의 나프강변에 도착해 노인을 뭍으로 옮기고 있다. EPA 연합뉴스
안보리는 이날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미얀마 사태를 규탄하는 공식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미얀마의 과도한 폭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중단하는 동시에 법·질서를 재확립함으로써 시민들을 보호하는데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얀마 정부군과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반군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유혈 충돌 과정에서 수백 명이 목숨을 잃고 무려 37만 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한 가운데 영국과 스웨덴의 요청으로 소집됐다. 미얀마 정부를 두둔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과 러시아도 규탄 성명에 동참했다.

매튜 라이크로포트 주유엔 영국 대사는 “안보리가 미얀마 이슈에 대해 공식 성명을 채택한 것은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보리는 유혈 사태가 불거진 지난달 말 비공개회의를 열었으나 공식성명을 채택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안보리 차원의 규탄성명은 미얀마 정부에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이번 주 개막한 ‘제72차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미얀마 정부군은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벨상 수상자 12명도 유엔 안보리에 서한을 보내 유엔의 개입을 촉구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유사프자이와 데스먼드 투투 주교 등 노벨평화상 수상자 10명과 생리의학상 수상자 2명은 이날 유엔 안보리에 공개서신을 보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얀마 로힝야족 사태를 종결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러한 외교적 압박에도 미얀마 정부는 방글라데시가 제안한 국경의 ‘안전지대’ 설치 제안을 공식 거부했다.

14일 미얀마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가자문역실 대변인인 저 타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방글라데시가 제안한 안전지대 설치 제안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안전지대가 설치되면 외부세력이 상황을 통제하게 된다”고 거부 이유를 설명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