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프랑스 노동유연화 반대 총파업…집회규모 대폭 줄어

전국 4000개 사업장 하루 파업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9-13 19:51:29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1, 24일도 대규모 집회 예정

프랑스의 노동자들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노동 유연화 정책에 반대해 12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인 총파업 투쟁을 벌였다. 새 정부 출범 후 조직된 첫 대규모 반정부 시위였지만, 작년 노동법 개정 반대 집회보다 규모가 크게 줄어 프랑스 정부는 안도하는 분위기다.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에서 12일(현지시간) 노동자들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노동시장 개편에 반대하며 총파업 행진을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날 파리, 마르세유, 툴루즈, 니스 등 주요 도시에서는 프랑스 제2 노동단체인 노동총동맹(CGT)의 주도로 총파업과 함께 노동법 개정 중단을 요구하는 180여 개의 대규모 집회가 진행됐다. 주최 측은 파리에서만 6만 명, 전국에서 총 40만 명이 집회에 나왔다고 집계했으나, 경찰은 파리에서만 2만4000명이 모였다고 발표했다. 이날 집회 규모는 작년 6월 23일 프랑수아 올랑드 당시 대통령의 노동법 개정에 반대한 전국 시위에 크게 못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작년엔 파리에서만 20만 명(주최 측 추산)이 모였다.

이날 총파업에는 공무원 노조와 운송·에너지 부문을 중심으로 전국 4000여 개 사업장 노조가 참여했다고 CGT는 밝혔다.

총파업을 주도한 CGT의 필리프 마르티네즈 위원장은 집회에서 정부의 노동법 개정안에 대해 “노동법이 아니라 사용자에게 전적인 권한을 주는 법”이라며 근로자와 노동조합의 권한을 중대하게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파리 등 일부 현장에선 복면을 쓴 시위대가 경찰에 돌을 던지고 경찰이 최루탄과 물대포를 진압에 나서는 등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프랑스 정부는 임금노동자의 해고와 채용을 보다 용이하게 하고 노조의 근로조건 협상 권한을 축소한 노동법 개정안을 마련해 9월 말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나친 노동규제와 근로자 과잉보호 때문에 경제활력이 떨어지고 실업문제도 심각하다는 것이 마크롱의 판단이다.

이날 총파업에 참여한 노조들은 정부가 노동시장 구조 개편을 무리하게 추진하면 더 큰 투쟁으로 맞선다는 계획이다. CGT는 오는 21일 대규모 반대 집회를 또 연다. 이어 24일에는 멜랑숑의 급진좌파 정당 ‘라 프랑스 앵수미즈’(굴복하지 않는 프랑스)가 주도하는 전국적 규모의 노동 유연화 저지 집회가 예정돼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