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시진핑과 닮아서… ‘곰돌이 푸’ 중국서 수난

中 검열당국 블랙리스트 올라 당대회 앞두고 SNS서 삭제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7 19:54:40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이 만화영화 캐릭터 ‘곰돌이 푸’의 검색을 소셜미디어에서 차단해 배경이 주목된다.
   
17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푸를 담은 사진이나 동영상이 최근 한 주 동안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모바일 메신저 위챗 등 소셜미디어에서 삭제됐다. 푸의 이름을 웨이보에 입력하면 “불법 콘텐츠”라는 메시지가 나타나고 있다. 그 까닭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통통한 캐릭터 푸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희화화하는 소재로 사용되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시 주석을 푸와 비교한 사진은 2013년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을 만날 때 처음으로 등장했다. 두 정상은 각각 푸와 호랑이 친구 ‘티거’로 묘사(사진)됐다. 이듬해에는 시 주석을 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늙은 당나귀 ‘이요’로 빗대는 그림까지 나타났다.

특히 2015년 시 주석이 오픈카를 타고 사열하는 장면을 푸가 장난감 자동차를 탄 모습과 비교한 사진은 정치 컨설트업체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가 선정한 그해 최다 검열 사진으로 선정됐다.

FT는 푸에 대한 이번 검열이 국가 지도부를 임명하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을 주목했다.

시사평론가인 차오무 베이징외국어대 부교수는 “역사적으로 보면 (당 대회를 앞두고) 정치적 세력 규합과 정치적 행동이 금지됐는데 올해는 시 주석에 대한 언급, 세 번째 대상이 추가됐다”고 말했다.

차오 교수는 시 주석에 대해 논평을 했다가 구속된 온라인 평론가도 있다며 곰돌이 검열사건도 같은 맥락으로 본다고 해설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