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AI가 매맞는 여성 살렸다

아마존 음성인식 장치 '알렉사', "경찰에 전화했냐" 목소리 듣고 여친 폭행한 남성 911에 신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11 20:18:2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뉴멕시코주에서 한 남성이 여자친구를 폭행하다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Alexa)'의 911 신고로 체포됐다.

10일(이하 현지시간) CNN과 버즈피드 등에 따르면 뉴멕시코주 앨버커키 인근 티헤라스에 사는 에두아르도 바로스는 지난 2일 자택에서 한 시간가량 대치하다 경찰 특수기동대(SWAT)에 연행됐다. 버널리요 카운티 경찰 대변인 펠리시아 로메로는 "폭력 용의자의 집 안에 있는 음성인식 장치가 작동해 신고가 접수됐다"고 말했다.

경찰이 밝힌 사건은 이렇다. 바로스는 여자친구가 의심스러운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며 트집을 잡아 폭행하기 시작했다. 권총으로 얼굴을 가격하고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꽤 오랜 시간 지속한 폭행 사건이 911 신고로 접수된 것은 바로스가 여자친구에게 '경찰에 전화했냐'고 다그치는 목소리 때문에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알렉사가 '경찰'과 '전화' 등의 음성을 '911에 신고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여 실제 신고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 911에서 다시 피해자의 휴대전화로 전화했는데 이를 본 바로스가 격분해 추가로 피해자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한 신기술의 사용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뻔한 사건에서 응급 구조가 가능했다"며 "이 놀라운 기술 덕분에 폭력 상황을 중단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알렉사가 911에 신고한 메커니즘은 명확하게 판명되지는 않았다. 통상 알렉사는 '알렉사, 컨트리 음악을 틀어줘'라는 식으로 명령어를 말해야 음성 인식이 이뤄져 행동에 들어간다. 아마존 측은 알렉사에 명시적인 911 신고 기능이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애플 아이폰의 음성인식 프로그램 '시리(Siri)'에는 범죄 신고와 관련된 기능이 있다.

IT전자업계에서 알렉사는 스마트홈 서비스와 많이 연동된다. 가전업체들은 원통형 스피커인 알렉사를 TV,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 기기 및 홈 오토메이션 시스템과 연계시킨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