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외상 흔적 없다"…김정남 돌연사 위장 의혹

언론, 金 부검 소견 추가 보도…최첨단 테러 수법 가능성 추정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20:03:07
  •  |  본지 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 소견이 추가로 흘러나왔다. 17일 말레이시아 '더스타 온라인'에 따르면 사건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김정남의 시신 어디에서도 외상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경찰이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병원을 경비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 소식통은 김정남의 얼굴에서 염산이나 황산처럼 테러에 자주 쓰이는 강한 산성 물질으로 인한 화상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서 일부 매체가 보도한 대로 독침이나 주삿바늘 자국 역시 없었다고 거듭 확인했다.

이 같은 부검 소견은 김정남의 사망을 자연적 원인에 따른 돌연사로 꾸미기 위해 첨단 수법이 사용됐을 가능성으로 읽히고 있다. 실제로 말레이시아 경찰은 애초 김정남 사망을 단순 변사로 보다가 김정남의 최후 진술에 타살 정황이 있다고 보고 추가 수사를 진행했다.

말레이시아 정보기관마저도 김정남을 살해한 수법에 비상한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더스타'는 김정남을 숨지게 한 것으로 추정되는 독극물이 부검에서 채취한 샘플에 대한 화학 분석에서 발견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부검 결과 독극물이 검출되면 이번 암살의 배후일 가능성이 제기된 북한 정찰총국이 신경·독가스 등에 대해 얼마나 잘 아는지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 2명에 의해 독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김정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은 지난 15일 실시됐다. 독침이나 스프레이로 분사된 독극물, 또는 독액이 묻은 헝겊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히 어떤 독극물이 사용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일본 NHK는 김정남의 살해에 VX와 같은 신경성 독가스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