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웃 고통에 둔감해지면 안 돼" 교황 미사에 노숙인 귀빈 초청

20개국 소외계층 4000명 참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1-14 19:52:33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20일 '자비의 희년' 종료를 앞두고 집전한 미사에서 노숙인들을 귀빈석으로 초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3일(현지시간)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특별미사에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각국의 노숙인, 빈민, 피란민 등 약 6000명을 초대했다. dpa통신은 이날 미사에 참석한 이들 소외계층이 20여 개국 4000명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노숙인 등은 이날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추기경과 고위 성직자들이 자리한 중앙제단 가까이에 앉았다. AP통신은 수염이 무성하고 찢어지거나 얼룩진 옷을 입은 이들의 모습이 제의를 단정히 차려입은 성직자들과 완전한 대조를 이뤘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한 노숙인이 기도하며 고개를 숙이자 두피에 새겨 넣은 문신이 훤히 보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은 이들은 교황의 말씀이 바로 통역되는 헤드폰을 착용했으며, 이는 성 베드로 대성당에서 좀처럼 흔치 않은 풍경이라고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미사에서 어려움에 부닥친 이들을 거부하는 배제의 시선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우리는 이처럼 거부하는 데 점차 익숙해지고 있다는 점이 불길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양심이 마취될 때, 우리의 형제자매가 우리 곁에서 고통받는 것이 더는 보이지 않을 때, 다시 말하자면 전 세계의 심각한 문제가 그저 매일 저녁 뉴스에 나오는 헤드라인 정도로 보일 때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이처럼 사람들이 서로를 사랑하기보다 오직 물질을 생산하는 데 집중하는 모습을 두고 '정신 경화증'(symptom of spiritual sclerosis)이라고 명명했다. 그는 최근 종교나 인종이 다른 이민자를 배척하는 정책을 추구하는 정치인이 대중 인기를 얻자 사회 포용 정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해왔다. 교황은 "하느님과 이웃이 우리 삶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재산"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노숙인 등은 전날 밤 영화 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가 바티칸에서 개최한 특별 콘서트에도 귀빈으로 참석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