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오바마 '부자증세'공론화…미국 정치쟁점화

오늘 새해 국정연설서 제시…공화당 강력 반발, 논란일듯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01-19 19:28:41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로 예정된 새해 국정연설에서 '부자 증세' 구상을 제시할 예정인 가운데 공화당이 이를 강력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이민개혁 오바마케어(건강보험 개혁안) 키스톤XL 등 산적한 쟁점 현안에 이어 세제 개혁을 놓고 오바마 대통령 및 민주당과 공화당 사이에 또 하나의 대치 국면이 급속하게 형성되고 있다.

공화당 오린 해치(유타) 상원 재무위원장은 18일 낸 성명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무조건 세금을 올리기를 원하는 진보 성향 측근들의 말에 귀 기울이지 말고 의회와 함께 망가진 세제를 뜯어고치는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의 제안은 중소기업인과 자영업자 저축인 투자자의 세금 부담만 늘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언론 등은 오바마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부유층과 월스트리트의 대형 금융회사들을 상대로 한 증세와 '세금 구멍' 막기를 통해 세금을 더 많이 거둬들임으로써 중산층 지원을 위한 재원을 마련하는 방안을 밝힐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자본소득에 대한 최고세율을 23.8%에서 28%로 인상하고 주식과 같은 유산 상속분에 소득세를 부과하는 등 세제 개혁을 통해 10년간 3200억 달러(345조 원)의 세수를 추가로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이 정책은 오바마 대통령은 중산층 껴안기 차원이다. 공화당은 이와 달리 오바마 대통령이 의료장비 제조업자에게 부과해온 세금을 폐지하는 등 오히려 기업에 대한 과세율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권 주자인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은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인터뷰에서 "일부 국민을 잘살게 하려면 누군가는 희생해야 한다는 논리는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은 오바마 대통령의 구상을 환영했다. 샌더 레빈(미시간) 하원 세입위원회 민주당 간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오바마 대통령이 제시한 세제 개혁안은 미국이 가야 할 방향"이라며 "바로 중산층 가족을 위한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워싱턴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