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보공개청구 급증…민원 안들어준다고 100차례 요구도

시행 21년 공공기관 견제 제도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  |  입력 : 2019-12-08 19:50:10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올 6000건… 4년 새 2배
- 괴롭히기성 반복 업무 요구 등
- 사적 용도로 악용 사례도 늘어
- “규제 필요”vs“알권리 침해 우려”

올해로 시행 21년을 맞는 정보공개청구 제도가 ‘공공기관의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한 상시적인 감시·견제’라는 원 목적 대신 사적인 용도로 이용되는 사례가 증가하면서 논란을 빚는다. 공공기관은 폭증하는 정보공개청구 업무에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나,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시민 알 권리 제한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한다.

부산시는 올 10월까지 모두 5537건의 정보공개청구를 접수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올해 말이면 청구 건수가 6000건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 이는 2015년 2977건과 비교해 두 배가 넘는 수치다. 시와 부산지역 16개 구·군의 정보공개청구 총건수는 2015년 2만4161건에서 올해(10월까지) 3만4180건으로 40% 이상 증가했다.

1998년 정보공개법이 제정되면서 시행된 정보공개청구는 2004년 법 개정으로 온라인 청구가 시작되며 크게 활성화됐다.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 강화라는 긍정적 효과를 낳았지만, 손쉬운 정보공개청구가 가능해지면서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실제로 부산 기장군에서는 한 주민이 자신의 민원을 군이 들어주지 않자 지금까지 100여 차례에 걸쳐 같은 내용으로 정보공개청구를 반복하고 있다.

시 산하 공공기관인 부산교통공사도 고충을 호소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특정 업체가 제안하는 사업을 거절하자 업체 관계자가 지난 7월부터 지금까지 8차례에 걸쳐 각종 사안에 관해 정보공개를 청구한다”며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얻지 못하면 담당자에게 전화해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다”고 말했다.

학교 과제 작성을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고자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대학생이 있는가 하면 일부 시민은 개인적인 호기심 충족을 위해 정보공개를 청구하기도 한다. 이런 까닭에 매년 정보공개 청구 건수가 빠르게 증가하자 부산시와 구·군은 업무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부산진구는 지난달 초 무분별한 정보공개청구에 대응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구 관계자는 “국민의 알 권리는 당연히 보장돼야 하나 현행법은 악의적 청구를 막을 방법이 없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사적 용도로 이용돼 부작용이 적지 않지만, 정보공개청구 제도 정착이 불러온 긍정적 효과는 분명하다. 최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와 307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정보공개를 청구해 이들 기관이 민간단체가 주는 상을 받고자 지난 5년간 시민 세금 93억 원을 쓴 것을 밝혀냈다. 경실련은 단체장 실적 홍보를 목적으로 세금을 낭비한 것을 비판하며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대책 마련이 시민 알 권리 제한으로 이어질까 우려한다. 알권리연구소 전진한 소장은 “악의적 청구를 핑계로 정보공개청구권을 제약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부산경실련 안일규 의정·예산감시팀장은 “현행법으로는 불성실하게 정보를 공개해도 공공기관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오히려 이에 대한 처벌 조항 신설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공개청구 업무가 폭증하면서 직원이 다른 일을 처리하지 못하거나 불성실한 정보공개로 이어지지 않도록 정보공개 부서를 전문화하고 담당 인력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내년 초 전국 243개 지자체 중 정보공개청구 건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급증한 50개 지자체에 우선적으로 담당 인력을 1명씩 증원할 계획이다.

임동우 기자

부산시 16개 구·군 정보공개청구 접수 건수

지자체

2015년

2019년

부산시

2977

5537

부산진구

1540

2284

기장군

1503

2178

남구

1279

2016

해운대구

1622

2013

사하구

1374

1933

동래구

1378

1852

북구

1316

1804

수영구

1278

1768

연제구

1240

1729

강서구

1232

1723

금정구

1346

1660

사상구

1278

1599

서구

1288

1599

동구

1218

1543

중구

1186

1490

영도구

1106

1452

*2019년은 10월 말 기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중국인 유학생 임시 수용시설 마련 분주
  2. 2“침체된 지역 조선업 회생 이끌겠다”…거제, 양보없는 3파전
  3. 3김무성 “이언주 중영도 전략공천 땐 표심 분열”
  4. 4[서상균 그림창] 코너링이 끝내줍니다아!!!
  5. 5이상호·남명숙 “5선 도전 통합당 조경태 저격수로 내가 적임”
  6. 6부산 사람 실험카메라 <8> 우산없이 비 맞고 서 있을 때
  7. 7[사설] 문 대통령 코로나19 ‘총동원령’…지역 산업도 챙겨야
  8. 8공정경쟁 다짐 속 류영진·김승주 약사 선후배간 정면승부
  9. 9부산 온 쌀국수 맛집
  10. 10[사설] 청년 창업 인프라만 만들어 놓는다고 활성화되겠나
  1. 1 문재인 대통령 “중국 상황 나빠지면 국내 타격…사스·메르스보다 큰충격”
  2. 2 文 “세제완화·규제혁신 검토…임대료인하운동 화답조치”
  3. 3부산 중구 보수동 행정복지센터, 부산항보안공사 『취약계층 후원금』 전달
  4. 4바른미래 9명 셀프제명, 당 해체 수순
  5. 5 文 “예산조기집행만으로 부족…예상넘는 상상력 필요"
  6. 6부산 중구 중앙동 주민센터 자율방역단, 코로나19 예방 환경소독 및 방역 실시
  7. 7'조국'이냐 '反조국'이냐...'조국 수호' 논쟁으로 달궈진 민주당 경선
  8. 8김무성 “이언주 중영도 전략공천 땐 표심 분열”
  9. 9 文 “비상경제시국…전례 따지지 말고 특단대책”
  10. 10부산 중구 2020년 호텔 룸메이드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1. 1금융·증시 동향
  2. 2부산 ‘연계형 뉴스테이’ 잇단 포기로 좌초될 판
  3. 3부산중기청, 제조 소기업 성장에 ‘최대 5000만 원’ 바우처 지원
  4. 4수소차 강국 놓고 한·중·일 삼국지…각국 전시회로 대리전 후끈
  5. 5부산시 고용우수기업 선정해 각종 혜택
  6. 6삼성전자 등 8개 기업만 35년 연속 매출 50위권 유지
  7. 7 와이즈유 전시기획사 자격증 대거 획득 外
  8. 8 브랜드비
  9. 9 더욱 날렵해진 외관…급가속·급출발에도 연비왕 면모까지
  10. 10주가지수- 2020년 2월 18일
  1. 1대구시, 31번 확진자 동선 일부 공개… 한방병원·교회 등
  2. 2김무성, "이언주 전략공천은 정의롭지 못해", 김형오 공천에 정면 반박
  3. 3 ‘코로나19’ 31번째 확진환자 대구서 발생
  4. 4정부, 공군 3호기로 日크루즈 내 국민 이송 협의 중
  5. 5부산시, 청년 3000명에 월세 지원…3월 10일까지 접수
  6. 6순천완주고속도로 사매 2터널 사고 사망자 4명 중 2명 신원확인
  7. 7교통사고 피하려 급정거…출근길 낙동대로 차량정체
  8. 8‘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 대구서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
  9. 9지난달 중국 방문한 30대, 폐렴증상 사망…코로나19 감염 확인중
  10. 10동명보부상 참여기업들 수출증가 뚜렷 화제
  1. 1첼시 VS 맨유 프리미어리그(EPL) 선발 라인업 공개
  2. 2빙속 김보름, 종목별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은메달···‘3년 만의 시상대 복귀’
  3. 3김정은 공백에도 신한은행 꺾은 우리은행...4연승 1위 굳히기
  4. 4‘변화구 합격점’ 롯데 새 용병 라이브피칭서 빛난 진가
  5. 5토론토 1루수 쇼 “아버진 박찬호, 나는 류현진과 호흡”
  6. 6테니스 세계 82위 권순우 50위권 또 깼다
  7. 7부산 ‘정트리오’ 막내 기꼬 , 바이애슬론 깜짝 3위
  8. 8손흥민, 챔스리그 16강서 6경기 연속 골 도전
  9. 9‘LPGA 20승’ 박인비 세계랭킹 11위로 껑충
  10. 10
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해운포 사람들
청년 졸업 에세이-1985년생 김지훈·김지혜
용두산 엘레지- 가장의 실직 ‘나비효과’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