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망사고 차량 경찰서 주차장에 장기 보관 ‘적정성 논란’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9-08-13 16:02:38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교통사고 사망을 일으킨 가해자의 차량을 경찰서 주차장에 장기 보관하는 것을 두고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민원인의 위화감을 조성하고, 증거물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일선 서에서는 별도 시설이나 규정이 없다 보니 어쩔 수 없다고 항변한다.
   
부산 기장경찰서 주차장에 주차된 교통사고 차량
13일 부산 경찰에 따르면 최근 기장경찰서 주차장에 교통사고 사망을 야기한 차량 2대가 열흘 가까이 주차돼 민원인의 불만을 샀다. 해당 차량은 지난 4일 잇따라 충돌사고를 낸 승용차와 SUV다. 지난 4일 오후 기장군 철마면 이곡마을 편도 1차로에서 A(73) 씨가 운행하던 차량이 전신주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뒷 좌석 부인 B(71) 씨 숨지고, 손주 C(5) 군이 다쳤다. 같은 날 오후 기장해안로에서 D(66) 씨가 운전하던 SUV 차량이 중앙선을 침범해 보행자 E(여·47) 씨를 들이받고 담벼락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E 씨가 숨지고 D 씨와 동승자가 부상을 입었다.

사고를 낸 두 차량 운전자 모두 ‘급발진’을 주장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차량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하지만 경찰은 가해 차량을 사고 당일 별도의 조치 없이 경찰서 주차장 입구 쪽에 둔 데 이어 다음 날 덮개만 씌운 채 9일가량 그대로 뒀다. 이 바람에 경찰서를 찾은 민원인은 바퀴가 빠지고 크게 파손된 차량의 모습을 볼 수밖에 없었다. 한 민원인은 “심하게 파손된 차량을 보니 끔찍한 사고 현장을 보는 듯하다. 많은 이가 오가는 장소에 흉물을 두는 게 맞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러자 경찰은 통상적으로 교통사고가 난 차량의 잔해를 경찰서 마당이나 주차장에 보관한다고 설명했다.

   
부산 기장경찰서 주차장에 주차된 교통사고 차량
하지만 사건·사고 관련 차량을 별도 보관하지 않고 경찰서 앞 마당이나 주차장에 둘 경우 차량 내 사고기록장치(EDR) 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두 사고 차량의 급발진 조사를 위해 국과수 감식이 필요한데, 그 전까지 출입 통제가 안 되는 곳에 이들 차량을 두는 건 문제라는 이야기다. 관련 지침에 따라 일선 경찰서는 사건사고 증거·압수물을 경리계 보관창고에서 별도 보관한다. 그런데 차량 증거물은 규모가 크고 별도 세부 관리 규정이 없다 보니 실내 보관하지 않는다. 한 경찰서 관계자는 “오랜 시간 감식이 필요한 범죄나 사건 관련 차량을 경찰서 마당에 두는 건 맞지 않다”면서도 “원칙적으로 일선 경찰서에 차량이 다 들어갈 규모의 보관 창고가 있아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했다.

기장서는 본지 취재 하루 뒤인 13일 교통사고 가해 차량 2대를 국과수로 보냈다. 기장서 측은 “국과수 일정 탓에 차량 증거물을 오래 주차장에 둘 수 밖에 없었다”며 “정문에서 의경이 지키기 때문에 EDR 훼손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9일부터 경찰서 각 부서의 증거·압수물을 수사지원팀에서 통합관리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경찰의 압수·증거물 관리는 검찰 송치 전 임시보관하는 수준이다.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에 수사 종결권이 생기면 수사지원팀이 총괄·관리하는 보관 창고가 더 커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현대사회 속 인간의 욕망은 어떻게 무너지는가
  2. 2근교산&그너머 <1139> 김천 인현왕후길
  3. 3부산의 전통주 양조장 <3> 동래 제이케이크래프트
  4. 4“독도, 우리 땅이란 증거 있나” 부산대 교수 끝없는 막말
  5. 5[서상균 그림창] 님들! 여기도 와주셔, 힘들대…
  6. 6추석선물, 화과자·사케 대신 이색과일·견과류 어때요
  7. 7여성 안무가 3명 ‘몸으로 쓰는 詩’
  8. 8[호텔가] 해운대그랜드호텔 한식당 ‘비스트로한’ ‘아크 페일에일’ 론칭 外
  9. 9에어컨 실외기 그늘에만 둬도 전기 10% 아껴요
  10. 10“학장 부적절 언행으로 교내 구성원 모두가 수모”
  1. 1‘조국 딸 학위취소’ 국민청원 비공개 전환한 청와대… 삭제·비공개 조건 보니
  2. 2홍준표, 나경원 겨냥 "조국 못보내면 그만 내려와야"
  3. 3북한 방사능 “우라늄 공장 폐기물 서해 유입 가능성”
  4. 4靑 "기조 변화 없다"…'조국 여론' 주시하며 '정면돌파'할 듯
  5. 5의사협회, 조국 딸 의학논문 지도교수 윤리위원회 회부
  6. 6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이어 ‘제1저자’논란...조국 측 “지도교수의 판단”
  7. 7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들, 서울지검에 모욕 혐의로 조국 고소···이리저리 치이는 조국
  8. 8공지영 "조국 지지…촛불 의미 포함된 이겨야 하는 싸움"
  9. 9여야, 내년 총선 부산 최대 승부처 북강서을 화력 집중
  10. 10조국 딸 장학금 준 교수, 올 초 부산대병원장 내정설 파다
  1. 1추석선물, 화과자·사케 대신 이색과일·견과류 어때요
  2. 2양키캔들 50주년 ‘인기상품’ 한정판 재출시
  3. 3프라페노와 만난 젤라또
  4. 4데이터·AI 고도화에 1조1000억, 바이오·미래車에 3조 투입
  5. 5한~일 뱃길 손님 급감에 부산항 면세점 최대 위기
  6. 6‘부산업체 제품 사주기’ 민관 힘 모은다
  7. 7부산공동어시장 노사, 1년 만에 임단협 타결
  8. 8부산항에 ‘5G 스마트 기술’ 심는다
  9. 9균형발전 정책 발굴할 전국 첫 네트워크 부산서 닻 올려
  10. 10부산 향토빵집 B&C도 백화점으로 쏙~
  1. 1이용마 기자 별세, 향년 50세… ‘MBC 해직·복직기자’ 복막암 투병
  2. 2북한 방사능 피해, 순천 우라늄 광산서 암환자 증가..."방호장비 없이 우라늄 채취"
  3. 3GTX B 노선 ‘사실상 통과’ 평가… 수혜지 기대감·투자열기도 덩달아
  4. 4'한강 사건' 피의자 장대호 신상공개 결정... 경찰 曰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 때문"
  5. 5장대호, 과거 인터넷에 올린 글 화제..."손님들 머리 꼭대기서 쥐고 흔들어야"
  6. 6‘향년 50세’ 이용마 기자 복막암으로 별세…복막암 증상 살펴보니
  7. 7광복동 먹자골목 풍경이 바뀐다…중구, 입식 매대로 시설 교체 추진
  8. 8공지영 SNS에 조국 지지 게시물 올려...괴벨스의 발언도 인용해
  9. 9조국 딸 고교생 시절 의학논문 ‘제1 저자’ 논란… 인턴 면접도 도마에
  10. 10조국 딸 장학금 교수, 올 초 부산대병원장 공모 때 내정설 파다
  1. 1꼴찌팀의 작은 위안…‘영건 듀오’(서준원·고승민)의 발견
  2. 2홀슈타인 킬 이재성, 독일 2부리그 주간 MVP
  3. 3벤투호, 내달 6일 조지아와 평가전
  4. 4졌지만 잘 싸웠다…랭킹 212위 이덕희, 세계 41위에 역전패
  5. 5부산 개최 ‘LPGA BMW 챔피언십’, 국내파 30명 출전·상금랭킹도 반영
  6. 6
  7. 7
  8. 8
  9. 9
  10. 10
우리은행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발달장애 명훈이
지금 법원에선
“매수 의향 단체와 협의 중” 침례병원, 이번엔 매각될까
  • 2019 ATC 부산 성공기원 시민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