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인 평균 연령 지난해 42.1세, 10년 새 다섯 살 늙어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20 15:05:5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08년 이후 10년 사이 한국 인구는 220만 명 늘고 평균 나이는 다섯 살 이상 늙어 40세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인구가 남성보다 갈수록 많아지고 있어 성비가 조만간 1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20일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주민등록 인구 통계는 2007년까지 통계청이 전체 인구와 세대 수 등을 집계해 공표하다가 2008년부터 행안부가 한 살 단위 인구수 등 더 세분화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담아 발표하기 시작했다.

   
2008년 통계와 최근 공표된 2018년 통계를 비교하면 총인구는 4954만367명에서 5182만6059명으로 228만5692명 늘어났다.

세대당 인구는 2008년 2.61명에서 지난해 2.35명으로 줄었다. 600만여 세대였던 1인 세대가 2018년 800만 세대를 넘어섰고 4인 이상 세대는 82만 세대 감소했다.

총인구의 평균 연령은 10년 새 37세에서 42.1세로 5.1세 올랐다. 남자는 35.9세에서 40.9세, 여자는 38.2세에서 43.2세로 바뀌었다.

30대 이하는 408만9386명 감소했다. 10대 구간 인구가 169만3769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60대 이상은 30대 이하 감소분과 거의 비슷하게 408만3028명 증가했다.

40대를 기준으로 보면 40대 이하가 427만2647명 감소했지만, 40대 초과는 655만8339명 늘어나 총인구 증가를 50대 이상 연령층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2008년과 비교해 2018년 남자가 104만3232명 늘어난 2586만6129명, 여자는 124만2460명 증가한 2595만9930명을 기록했다.

남녀 인구는 줄곧 남자가 많다가 2015년 1만2966명 차이로 여자가 더 많아진 이후 줄곧 ‘여>남’ 공식이 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남자 수를 여자 수로 나눈 값을 소수점 이하 셋째 자리에서 반올림해 표시하는 이 통계의 성비는 2008년 행안부의 첫 주민등록 통계부터 변함없이 ‘1.00’을 유지하는 중이다.

남자가 여자보다 많았던 2008∼2014년은 물론 그 후에도 남자와 여자 수 차이는 미미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성비가 0.996에 이르렀고 여자와 남자 인구 수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추세를 고려하면 성비는 이르면 올해부터 0.99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여자와 남자 수 차이는 2016년 4만1028명, 2017년 6만6706명, 2018년 9만3801명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RSS

  1. 1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2. 2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3. 3조봉권의 문화현장 <47> 왜 환대의 도시인가?
  4. 4[사설] 부산영상후반작업시설 운영 해법 빨리 찾아야
  5. 5LPGA 회장 “부산을 아시아 최고 골프도시로”
  6. 6부산 중구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윷놀이한마당 행사 개최
  7. 7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8. 8“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9. 9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5> 따로노는 인프라
  10. 10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1. 1김준교 누구? 카이스트 졸업 후 대치동서 수학 강사 활동, 2008년 국회의원 출마 후 3위 낙선
  2. 2‘짝’ 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저딴 게 무슨 대통령” 막말… 각계 비판 여론 직면
  3. 3‘모태솔로 남자 3호’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도전… “이딴 게 무슨 대통령”
  4. 4부산 중구, 영주2동 장학회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5. 5심상찮은 PK 민심에…문재인 대통령 급히 일정바꿔 부산행
  6. 6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백산기념관 3·1절『한 시대 다른 삶』특별전 개최
  7. 7“전 정부 결정 변경 가능…부산 최적 입지에 공항 세워야”
  8. 8과거로 역주행…한국당 전대 그들만의 리그 되나
  9. 9민주 “김경수-드루킹 공모 증거 없다”
  10. 10청와대 과기보좌관에 이공주, 새만금개발청장 김현숙
  1. 1부산~싱가포르 ‘알짜 노선’ 배분 앞두고 항공사 초긴장
  2. 2 따로노는 인프라
  3. 3부산, 상용근로자 월급 322만 원…전국서 가장 많이 올라도 바닥권
  4. 4부산시, 지역 신발 브랜드 제품 개발 돕는다
  5. 5무역협회, 일본 이마바리 조선전시회 참가 지원
  6. 6“해외도시와 경쟁 위해 가덕도에 관문공항 만들어야”
  7. 7금융·증시 동향
  8. 8부산 패션브랜드·장인들 뭉쳐 ‘수제화 스니커즈’ 만든다
  9. 9라면에도, 예금상품에도 ‘3·1절 100주년’ 열풍
  10. 10주가지수- 2019년 2월 19일
  1. 1레이싱걸 류지혜 과거 낙태 고백에 프로게이머 이영호 해명 ‘소동’
  2. 2이다지 성희롱 외모 품평 고소하나? "PDF, 웹페이지 박제 OK"
  3. 3오늘 정월대보름, 전국에 눈·비… 지역별 달 뜨는 시간은? “달 볼 수 있을까?”
  4. 4이영호, 류지혜와 교제시절 발언 “예쁜 여자와 결혼이 꿈”
  5. 5정월대보름 현재 전국 날씨, 인천 수원 천안 청주 등 눈 펑펑 날씨 예보
  6. 6낙태 고백 류지혜, 춤추다가 극단적 선택 암시하기도… 네티즌들 “대책 필요”
  7. 7손승원 ‘보석 기각’… “술 의지 않겠다” 간청 받아들이지 않은 재판부
  8. 8류지혜, SNS에 “난 여자니까”… 하지만 낙태 당시 이영호는 미성년자
  9. 9흉가체험 중 요양병원에서 시체 발견한 BJ… “타살 흔적 발견 못해”
  10. 10‘흉가 체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60대 노숙인’
  1. 1‘아자르가 또 다시?’ 첼시, 맨유 상대로 잉글랜드 FA컵 영광 지킬까(예상 라인업)
  2. 2맨유-첼시, 선발 라인업 ’루카쿠vs아자르’
  3. 3바이에른 뮌헨 정우영, 리버풀전 출전 가능성은?(챔피언스리그)
  4. 4'헤더 2골' 맨유, 첼시 상대로 2-0 리드(전반종료)
  5. 5박성현, '시즌 5승' 향해 출발…태국서 시즌 첫 출전
  6. 6프로농구 용병 최단신은 KCC 마커스 킨 171.9cm
  7. 7맨유 에레라 포그바 골로 첼시 2대0 꺾어
  8. 8프로야구 롯데, 부산지역 4개 중학교에 피칭머신 기증
  9. 9남자농구 대표팀, 농구 월드컵 예선 레바논 원정 출국
  10. 10호주여자오픈 준우승 고진영, 개인 최고 세계랭킹 8위
지금 법원에선
허위사실 공표 선거법 위반 혐의 노옥희 울산교육감, 1심서 무죄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따로노는 인프라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