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양승태 전 대법원장 혐의에 대해 “선입견 없이 사건 봐 주시길”

  • 국제신문
  •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1-11 10:04:1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앞에서 검찰 출석 입장을 밝혔다.

   
11일 오전 9시 양 전 대법원장은 오랜 기간 근무했던 대법원 앞에서 대국민 입장문을 밝히고 맞은편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이동해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은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기간 동안에 일어났던 일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 이렇게 큰 심려를 끼쳐 드린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에 소치이고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지 맞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 자리를 비롯해 우리 법관들 믿어주실 것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 헌신하는 마음으로 법관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일하고 있음을 굽어 살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있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다. 나중에라도 만일 그 사람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지는 것도 제 책임이다. 수사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답변하고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에 그는 “모처럼 편견 없는 공정한 상황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기를 바랄 뿐이다.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드리고 이 상황이 안타깝기는 하지만 앞으로 사법부의 발전이나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었음 좋겠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대법원에서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 평생 일했던 대법원에 한 번 들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와의 재판 거래 및 일선 재판 개입 혐의 인정하나”는 질문에 “아까도 말씀드렸듯이 편견이나 선입관 없는 시선에서 이 사건을 다뤄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영실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