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미래지향적 도서관 정책 필요하다

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27면 참고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2-24 18:56:21
  •  |  본지 1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가 30억 원의 예산을 들여 시청사 안에 책 3만 권을 갖춘 공공도서관을 만든다. ‘꿈+도서관’이라 명명된 이 도서관은 현재 카페테리아와 부산시 모형도가 있는 1층 공간을 리모델링해 1110.25㎡ 규모로 들어서며 2020년 개관이 목표다. 시는 부산역 3층에 미니도서관인 ‘북하우스’를 만드는 등 작은 도서관을 확충하고 낡은 도서관도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부산에는 현재 40개의 공공도서관이 있지만, 우리나라 제2 도시라는 위상에 비하면 부끄러운 수준이다. 공공도서관 개당 주민 수는 8만6676명으로 서울시와 6대 광역시 가운데 가장 많다. 그만큼 인구 대비 공공도서관이 부족한 것이다. 국민독서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부산 시민 1인당 연간 독서량은 5.9권으로 서울 11.8권에 한참 못 미치고 전국 평균 8.3권에도 미달이다. 부산의 공공도서관 이용률이 19.6%로 서울의 26.8%와 전국 평균 22.2%보다 낮은 수준에 머무르는 것은 당연한 결과이다.

내년 사상구 덕포동에 부산 최대의 도서관인 부산도서관이 개관하고 2021년에는 강서구 명지동에 전국 최초의 국회도서관 분원이 들어선다. 계획대로라면 2025년까지 대표 도서관 1곳에 공공도서관 75곳, 작은 도서관은 최소 430곳이 생긴다. 그럼에도 부산이 도서관을 이용하기 좋은 도시라고 실감하는 시민은 별로 없을 것이다.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이 많다 보니 직장인이 출퇴근 때 들르는 건 꿈도 못 꾸고 휴일에나 마음먹고 가는 곳이 됐다.

당장 부산시청 안에 만드는 ‘꿈+도서관’의 장서는 서울시가 옛 시청사 건물을 리모델링해 만든 서울도서관의 장서 48만여 권에 비하면 16분의 1밖에 안 된다. 동네 공부방 수준으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그럴듯한 이름보다 장서부터 대폭 늘리는 게 맞다. 새로 짓는 도서관뿐 아니라 운영 중인 도서관도 시민들의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마침 정부도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투자를 확대한다고 하니 부산시도 그에 맞춰 도서관 개선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시민의 독서량이 시민의 수준이다.

감민진 가야초 교사


# 어린이 사설 쓰기

유럽 사람들은 독서를 생활의 중요한 부분으로 여기지만, 아시아인은 여가의 수단으로 생각하며, 아프리카인은 독서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시키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람의 말과 행동을 보면 독서 수준을 알 수 있다’는 말은 독서가 인격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뜻입니다.

어릴 때부터 의도적인 독서 활동은 자주적인 독서인으로 키워줍니다. 영국 가정에서는 14세까지 400권의 책을 읽히고 독일은 400~600권의 책을 읽힌다고 합니다. 이로써 바른 독서 습관을 갖는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21세기 사회에 대처하려면 끊임없이 정보를 받아들이고 발전시키면서 자기 향상을 꾀해야 합니다. 독서는 이를 위한 필수적인 학습 도구이며,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한 정신의 영양소입니다.

모든 것은 스스로 하고 싶어 할 때, 그 결과의 의미도 커집니다. 이처럼 혼자 있을 때도 어긋남이 없이 생활할 수 있는 것은 스스로 하는 독서에 차분히 길든 영향입니다. 스스로 다진 책 읽는 습관은 평생 큰 힘이 되며 바르게 사는 길을 안내해 줍니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기왕 책을 읽을 바에야 스스로 읽는 자주성을 발휘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얼마 있으면 겨울방학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번 방학엔 주변의 도서관을 찾아 책과 함께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기 바랍니다. 그러기 위해서 자신의 독서습관을 살펴보고, 독서계획을 세워 봅시다. ‘독서와 함께 보내는 겨울방학’이라는 주제로, 자신의 독서방법, 독서 다짐 등을 구체적인 예를 들어 써 봅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부산교통공사

 많이 본 뉴스RSS

  1. 1정찬성의 부활, 58초면 충분했다
  2. 2류현진 지독한 ‘아홉수’
  3. 3부산 종교단체 합동 6·25 호국영령 추모
  4. 4커지는 ‘황교안 리스크’…당내 불안감 솔솔
  5. 5현대중공업 상경집회 노조원 울산 자택 압수수색
  6. 6[사설] 제2 윤창호법 시행, 음주운전 더는 발붙일 곳 없다
  7. 7문재인 대통령 부부 영화 ‘기생충’ 관람
  8. 8[도청도설] BTS와 이우환
  9. 9KPGA 한국오픈 8년 만에 외국인 우승자
  10. 10‘무서운 뒷심’ 조정민, 7타 차 뒤집고 시즌 2승
  1. 1트럼프, 김정은에 친서…김정은 "흥미로운 내용"
  2. 2900만 돌파 영화 '기생충', 文 대통령 관람으로 천만 앞당길까
  3. 3커지는 ‘황교안 리스크’…당내 불안감 솔솔
  4. 4북미정상 직접 편지 교환·비건 방한…문재인 대통령, G20 외교전서 촉진자 역할 주목
  5. 5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6. 6“네이버, 날씨처럼 지역언론 생산뉴스 GPS(위성 위치확인 시스템)기반 제공해야”
  7. 7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 선거 첫 경선 3파전
  8. 8 신공항, 총선 앞둔 영남보수 ‘분열’ 부를까
  9. 9부산 정신질환자 예방치료·재활복지 강화한다
  10. 10김상조 “일자리·소득개선 역점…이재용도 만나겠다”
  1. 1정부 ‘재고용 → 정년연장 → 정년폐지’ 고령화 단계해법 추진
  2. 2 원전 해체를 향한 새로운 도전
  3. 3 이민 전 2년 이상 보유한 집 ‘1주택 비과세’ 가능
  4. 4삼호가든 재건축 4수 만에 첫발…높이 87m·1476가구 확정
  5. 5제주항공, 김해공항 해외 하늘길 잇단 개척…에어부산 왕좌 넘본다
  6. 6“고리1호기 해체 참여 땐 눈앞 이익보다 경험 축적…향후 해체사업 선점 가능성”
  7. 7해운대 입지·고정수요에 개발까지…미래가치 빛날 ‘알짜상권’
  8. 8여름철 전기요금 할인, 한전 보이콧에 늦춰지나
  9. 9신동주, 이사 해임 부당 일본 소송 패소 확정
  10. 10정부, 올해 성장률 목표 2.5% 이하로 하향 검토
  1. 1해운대 말고 우리도 있다, 송정·일광·임랑서도 축제 ‘풍성’
  2. 2일본인 70대 남성, 부산역사 3층서 투신…의식 불명
  3. 3하동서 행글라이더끼리 충돌 후 추락, 1명 사망 1명 중상
  4. 4국내최대 현대·기아차노조 통합 논의 수면 위로
  5. 5다뉴브강서 10일만에 女실종자 추정 시신 1구 발견
  6. 6부산구치소·교도소 통합 이전 결정에 판이한 지역 민심…갈라진 강서구, 입 모아 환영하는 사상
  7. 7부산 앞바다에 기름 흘린 러시아 어선 해경에 적발
  8. 8대통령 별장 거제 저도 개방 범위 놓고 옥신각신
  9. 9영도구 동삼동 상수도관 파열돼 한때 5000여 가구 단수
  10. 10홍순헌 구청장 주민 99인과 원탁회의...“해외 명품과 합작한 해운대 구찌 만들자"
  1. 1 정찬성 복귀전 랭킹 5위 모이카노와 맞대결
  2. 2정찬성, 미모의 아내와 함께 승리의 기쁨 만끽…다음 경기 일정은?
  3. 3정찬성의 부활, 58초면 충분했다
  4. 4야수들 수비실책에...류현진, 10승 도전 세 번째 아홉수 걸려
  5. 5류현진 지독한 ‘아홉수’
  6. 6‘코리안 좀비’의 부활…정찬성 58초만에 TKO승
  7. 7'좀비'처럼 부활한 정찬성, 모이카노에게 58초 TKO승
  8. 87타차 뒤집은 조정민, 여자골프 시즌 2승…상금 2위 도약
  9. 9류현진, 야속한 수비에 시즌 첫 3실점…세번째 10승 실패
  10. 10K리그2 부산, 안산과 0-0 무승부…8경기 무패 행진
걷고 싶은 길
사천 ‘김동리 학원 가던 길’
지금 법원에선
“만화 속 ‘짱구 잠옷’ 제품화, 저작권 위반 아냐”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시민초청강연
  • 번더플로우 조이 오브 댄싱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