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경찰 비위 나온 건 내부고발 탓” 정신 못 차린 지구대장

사상서 소속 간부 발언 물의, 부산경찰청장 사과와 정반대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  입력 : 2018-11-08 19:08:39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일선 경찰의 낯 뜨거운 일탈 행위(본지 지난 5일 자 7면 등 보도)로 부산 경찰이 비판받는 가운데 한 간부가 이를 내부고발자와 언론 탓으로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해 또다시 물의를 빚었다.

8일 부산 사상경찰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현 지구대장인 A 경정이 지난 6, 7일 오전 조회시간에 부하 직원들을 상대로 “애들이 밖에 나가 우리 엄마, 아빠 갑질을 이야기하나. 우리 스스로가 잘못한 게 있다면 언론에 제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A 경정은 이어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안전한 나라지만 언론에서 불안을 조성하는 탓에 체감 안전도는 최하위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A 경정은 이 같은 의견을 밝힌 뒤 부하 직원 한 명을 콕 집어 동의를 구하기도 했다.

A 경정의 발언은 지난 7일 총경급 간부 등을 모아 대책회의를 열고 반성의 뜻을 전달한 박운대 부산경찰청장의 태도와 완전히 다르다.

A 경정은 자신의 발언이 알려지며 논란이 확산되자 “일부 경찰관의 일 때문에 부산 경찰 모두가 비리로 몰리는 것 같아 안타까워 말한 내용이 맥락과 다르게 전해진 것 같다”며 “지난 발언은 외부의 비판과 함께 경찰 내부의 자정작용을 믿고 해결하자는 의도였다”고 해명했다.
부산경찰청은 “A 경정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엄중히 조치하고 그를 다른 경찰서로 인사 조처했다”고 밝혔다.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