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CG ‘경피용’ 백신서 비소 검출…‘피내용’과 구분 방법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 회수 결정으로 BCG 경피용과 피내용 백신의 구분법에 관심이 쏠린다.
   
피내용 백신(위)과 경피용 백신(아래)의 접종방법과 흉터 외형. 질병관리본부 제공
신생아의 결핵 예방을 위한 BCG 예방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은 ‘피내용(주사형)’ 백신과 ‘경피용(도장형)’으로 나뉜다.

‘피내용’은 주사 기구에 액을 담아 피부에 약 15도 각도로 바늘 사면을 완전히 삽입한 후 백신을 주입하는 방식으로, 접종 후 주사액에 의해 작은 크기의 피부융기가 만들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경피용’은 피부 표면에 주사액을 바른 후 9개 바늘이 내재된 주사 도구로 눌러 삽입하는 방식으로, 두 차례 강한 압력이 가해진다.

이중 국가에서 무료로 지원해주는 백신은 ‘피내용’으로, 생후 4주 이내 신생아와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59개월 이하 유아를 대상으로 한다.

‘경피용’은 약 4~8만 원의 비용을 부담하지만 흉터가 생기지 않는다는 장점에 이를 선호하는 부모도 제법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접종한 백신의 종류 등이 기억나지 않는다면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의 ‘예방접종 내역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면 상세한 정보를 알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경피용에서 검출된 비소의 양은 0.039㎍으로, 1일 허용량 1.5㎍/일의 38분의 1 수준에 해당하기에 위험성은 없다고 판단했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경제인이 본 필요성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