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임우재 전 고문, 故 장자연 수십 차례 통화 의혹…임우재 측 "통화한 적 없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MBC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故 장자연 씨의 관계를 보도하면서 뒤늦게 이목을 끌고 있다.

   
MBC 뉴스 방송화면
MBC는 11일 임우재 전 고문이 장자연 씨가 목숨을 끊기 전 서른 번 이상 통화를 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던 중 전해받은 통화내역에서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핸드폰의 명의는 이부진 사장이었으며 통화내용을 발견했지만 임우재 전 고문을 소환해 조사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9년 장자연은 전 매니저에게 자필 유서를 남긴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연예 관계자, 대기업, 금융업 종사자, 언론사 간부 등 술접대와 성상납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한편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 보도에 대해 “장자연과 친분이 있는 사이가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손영훈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지금 법원에선
대법 “일본 미쓰비시, 강제징용·근로정신대 피해자에 배상하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