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서울식물원' 오늘(11일)부터 시범운영...운영시간·가는 방법·특징은?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00:08:2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마곡도시개발주구에 조성하기 시작한 서울식물원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서울식물원을 내년 5월 정식 개원하기 앞서 11일부터 임시 개방한다고 밝혔다.

‘마곡지구’ 서울 화목원(가칭) ‘조성 기본계획안’ 발표 이후 5년 만에 문을 여는 서울식물원은 식물원과 공원을 결합한 시설이다.

면적은 50만 4000㎡다. 여의도공원(22만9천㎡)의 2.2배이며, 어린이대공원(53만6천㎡)과 비슷한 규모다.

식물원은 크게 열린숲, 주제원, 호수원, 습지원 등 4구역으로 구성된다.

야외 주제정원과 세계 12개 도시 식물을 전시한 식물문화센터(온실·교육문화공간)가 포함된 ‘주제원’이 식물원 구간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그밖의 공원은 24시간 개방된다.

서울식물원에서는 다양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육 관련 정보는 서울식물원 홈페이지(botanicpark.seoul.go.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식물원은 지하철 9호선·공항철도 환승역인 마곡나루역과 직접 연결돼 있다.

시는 시범 운영기간 시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할 계획이다.
시범 운영 기간에는 서울식물원 전체 구간이 무료로 운영된다. 일부 시설에 대한 유료 운영 여부는 향후 시민,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해 정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오는 11일 KBS 1TV ‘열린음악회’를 녹화를 시작으로 서울식물원에서는 10월 한 달간 주말마다 공연, 마켓, 패션쇼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