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산성터널, 안전한 통학로 확보 시급

국제신문 지난달 21일 27면 참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01 18:39:51
  •  |  본지 1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금정산을 관통해 부산 북구와 금정구를 잇는 산성터널의 개통이 졸속으로 이뤄진 게 분명하다. 터널 접속도로와 그 도로변에 보행로 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차량을 통행시킨 까닭이다. 그러니 지난 18일 터널 개통 첫날부터 퇴근시간대 극심한 교통체증이 빚어졌고, 인접한 초등학교 학생과 주민은 등·하교 및 보행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 여기에 터널 내 장전동 방면의 2개 차로가 터널 출구 앞에서 1개 차로로 줄어드는 구조적 문제까지 안고 있어 보통 심각한 게 아니다.

산성터널은 두 지역 간 통행시간을 종전 30분 이상에서 6분 정도로 단축한다. 그 파급효과는 말할 나위가 없다. 하지만 지금처럼 정비가 부실한 채로 방치해서는 이용객의 불편을 초래하는 데다 안전사고 위험성도 높이게 된다. 장전동 방면 접속도로 일대가 단적인 사례다. 이곳은 아직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라 터널 개통 효과를 무색하게 한다. 더욱이 터널 진출입로 바로 옆의 초등학교를 비롯해 인근에 주거지가 밀집해 있는데도 통학로와 보행로가 미비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교통체증이 야기되고, 등하굣길 아이들은 대형 차량이 오가는 차로를 불안하게 걸어 다녀야 할 판이다. 그러니 학부모·주민의 원성과 반발을 사는 게 당연하다. 결과적으로 터널 개통에만 급급해 접속도로와 보행안전 여건을 등한시한 꼴이다. 누가 봐도 이런 문제가 생길 게 뻔한데, 부산시가 졸속 개통을 강행한 이유를 알 길이 없다. 초등학교와 거의 맞붙은 곳에 하루 예상 통행량이 1만7000대인 터널의 진출입로가 들어서도록 설계된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

근본적 원인은 산성터널과 접속도로 개설 공사가 제각각 이뤄져서다. 터널이 개통됐음에도 장전동 방면 접속도로의 3개 구간 공사는 1년여 뒤에야 준공된다니 기가 찬다. 그 중 회동나들목(번영로)까지 연결하는 지하차도는 2020년 3월께 개통 예정이다. 물론 예산 확보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주요 터널 도로 공사가 이처럼 따로 놀아서야 될 일이 아니다. 부산시는 우선 아이들의 통학로 안전 확보에 더욱 신경을 쓰고, 접속도로·보행로 공사도 조속히 진행되도록 전력을 기울여야 하겠다.

감민진 가야초 교사


# 어린이 사설 쓰기

지난 여름 어느 날 창훈이 가족은 자동차를 타고 함께 시장에 갔습니다. 주차할 곳이 없어 애를 먹다가 도로 한쪽에 차를 세웠습니다. 같이 타고 간 창훈이가 지쳐 잠들어 있었습니다. 막 잠들어 시장에 다녀 올 때까지는 깨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더군다나 날씨가 하도 더워 안고 가기에도 여간 고통이 아니었습니다. 지금까지 에어컨을 켜놓았던 터라 금방 다녀올 때까지는 시원할 것 같아 차안에 아이를 둔 채 차 문을 잠궈 두고 시장에 갔습니다.
시장을 다보고 차로 돌아오려는데 갑자기 아이 생각이 났습니다. 시장에서 넋이 나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습니다. 시장 본 물건을 땅에 두고 차를 향해 달려갔습니다. 차안에 아이는 깨어 문을 열지 못해 창문을 두드리고 있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창문을 여는 순간 뜨거운 열기와 함께 아이가 안겨왔습니다. 아이는 얼마나 울었는지 오줌을 싸고 눈물과 콧물이 얼굴에 범벅이 되어 있었습니다. 조금만 더 늦어 아이가 정신을 잃었으면 생명까지 위험한 지경에 이르렀을 것입니다. 창훈이 아빠는 부끄러웠습니다.

바쁠수록, 급할수록 침착하고 안전하게 그리고 생각하면서 행동해야 합니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는 어른의 무관심으로 아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일들이 많습니다. 특히 아이들의 안전사고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 중 하나가 교통사고입니다. 어떻게 하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나라를 만들 수 있을까요?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해 생각해보고,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리적으로 써 봅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