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전국에서 잇달아 교사 성희롱 발언 폭로…서울, 광주에 이어 대전에서도 ‘스쿨 미투’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7월 20일 부산의 한 고등학교 복도에 교사 성희롱을 규탄하는 ‘미투(ME TOO)’ 대자보와 고발 메모지들이 붙어있다. 국제신문 DB
지난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전의 한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성희롱과 성차별 발언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 올라온 주장에 따르면 약 12명의 교사가 ‘스쿨 미투’의 가해자가 된다. 그중 가장 언급이 많이 된 교사 B 씨는 수업시간에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해당 교사가 “미투가 무서워서 학생들 때리는 것도 못 하겠다. 너무 깐깐하다”는 등 미투를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고 제보했다.

또 다른 교사 C 씨는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며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전해졌다. 이외에도 다른 교사들이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라거나 “3학년은 퇴물이다”는 등 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했거나 불쾌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해당 학교 관계자는 “지난 10일 이 내용을 인지한 이후 많이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된 교사 12명이 전교생을 상대로 사과했다”며 “오늘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뒤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9월부터 학생들이 SNS를 통해 교사들의 성희롱 등을 폭로하는 ‘스쿨 미투’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