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징역 구형받은 윤서인, “보수 욕먹이지 말아주세요” 누리꾼에 “보수가 뭔데”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논란이 된 윤서인의 컷툰. 윤서인 SNS
2016년 민중총궐기 현장에서 물대포를 맞고 사망한 故 백남기 유족들을 조롱하는 글과 그림을 올린 만화가 윤서인이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지난 11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김세의 전 MBC 기자, 만화가 윤서인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 공판에서 두 사람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백 씨가 위독한 상황임에도 딸이 발리로 휴가를 즐기러 갔다’는 내용의 만화를 SNS 등에 올렸으나, 검찰 조사 결과 휴가가 아닌 시댁 행사 참석 목적으로 발리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윤서인은 재판 이후에 개인 SNS에 ‘오늘 재판 후기’라며 글을 게시했다. 그는 “언론사에 그린 만평으로 만화가가 감옥에 간 사례는 과거 군사정권에도 없었다”며 “아무리 미친 세상이라도 이걸로 만화가를 감옥에 보내지는 못할 것”이라며 무죄를 확신했다.

이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자신의 이름을 첨부하며 “모두들 걱정 안 하셔도 된다”는 새로운 글을 올렸다. 윤서인은 해당 게시물의 댓글에 한 누리꾼이 “윤서인 작가님, 더이상 보수를 욕먹이지 말아달라”고 하자 “보수가 뭔데”라며 받아 쳤다. 이에 해당 댓글창을 통해 누리꾼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혐오를 넘어 공존으로
포용…나와 다른 너, 우리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