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메르스 확진 환자 중동 출장 동숙자 상태 묻자 묵묵부답...불안↑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9-10 15:41:2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내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남성이 중동 출장 당시 다른 일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동행자의 메르스 증상과 관련,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메르스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시 시민건강국 측은 10일 “확진자 A 씨가 메르스 노출력 조사 과정에서 끝까지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중동 출장 때 레지던스 숙소에서 여러 사람과 묵었는데, 본인 혼자만 설사와 복통이 있었다고 한다.

이에 건강국 측이 A 씨에게 “다른 일행과 활동력이 비슷한데, 혼자만 복통과 설사가 있었느냐”고 물어보자 A 씨는 “별다른 게 없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 씨가 메르스 국내 입국 전에 감염을 인지하고 있었을 수 있다는 의심이 제기됐다.

그가 귀국 당시 부인과 통화에서 “공항에 마중 나올 때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말하고 병원 이동 때 부인과 다른 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또 A 씨는 지난 7일 휠체어를 통해 찬 채 인천공항 검역소를 통과했다. 당시 검역관이 “지금도 설사 증상이 있는지, 복용 중인 약이 있는지” 등을 물었으나 “열흘 전 설사 증상이 있었으나 지금은 괜찮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메르스 확진환자가 진실을 충분히 이야기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역학조사가 좀 더 치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