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학원 험담했다고 중학생 협박한 부산 모 학원장 항소심도 벌금형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  입력 : 2018-09-10 09:38:5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학생이 친구들에게 “학원이 별로”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가는 길 조심하라”며 협박한 학원장이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 4부(서재국 부장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부산 해운대구 A 학원장 B 씨의 항소심에서 벌금 15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다.

B 씨는 중학생 C 군이 “어떤 학원이 좋냐”고 물어보는 친구들에게 “학원은 별로”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9월 9일 학원 앞 길거리에서 욕설을 섞어가며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범죄사실을 보면 B 씨는 “학원 다니는 고등학생들이 벼르고 있다. 가는 길 조심해라”고 협박했다. C 군이 목소리를 낮춰 말해달라고 요구하자 손을 들어올려 머리를 때릴 듯한 자세를 취하고 욕설을 섞어 “조용히 해라. 못 배워먹은 놈”이라고 말했다.

1심에서 B 씨는 C 군을 협박하지 않았고, 설령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사회상규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항소심에서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했으나, 벌금 150만 원은 너무 무겁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학생인 피해자를 협박하고 합의하지 못했으나, 범행을 자백하면서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1989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죄로 벌금형을 받은 것 외에는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다. 원심은 형은 너무 무거워 부당하다고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