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도 아치섬 한국해양대 캠퍼스 둘레길 조성 착착’

  • 국제신문
  •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05 15:49:1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도 동삼지구 연안정비사업 공정률 50% 넘어서 2019년 완공 예정

새로운 관광명소이자 파도 피해 없는 ‘안전캠퍼스’로 기대

부산시 영도구 아치섬 한국해양대학교 캠퍼스를 한 바퀴 돌면서 부산항을 한눈에 감상하고 태종대, 오륙도 등 부산의 관광명소를 관망할 수 있는 아치둘레길 조성이 전체공정률 50%를 넘기며 윤곽이 갖춰지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해양대학교, 아치둘레길 조감도)
세계 유일의 섬 캠퍼스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영도 동삼지구 연안정비사업’으로 오는 2019년 둘레길이 완성되면 캠퍼스 곳곳에서 부산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명소가 될 것이며 섬 캠퍼스도 태풍 등으로부터 더 안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해양대는 연안정비사업을 통해 바다 쪽에서 보면 절경을 감상할 수 있지만 가파른 지형으로 접근이 어려운 구간에 산책로가 조성되고, 태풍 때 파도가 넘어와 건물이 침수되는 피해를 막는 월파방지시설로 ‘더 아름답고 접근성 좋은 안전한 섬 캠퍼스’로 거듭나고 있다.

영도 동삼지구 연안정비사업은 대학캠퍼스 해안에 테트라포드를 설치해 파도가 넘어오는 것을 방지하고 약 1㎞에 이르는 섬 캠퍼스를 따라 해안산책로를 조성하는 사업. 해양산책로는 총 991m로 끊어진 산책로에는 데크 길이 조성되고 낙상 위험이 있는 길에는 안전난간을 설치해 안전성을 높인다. 산책로에는 부산항과 오륙도를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도 갖추게 된다.
한국해양대는 지난 2012년 아치섬 순환 해안산책로 조성계획안을 제안해 2015년 영도동삼지구 연안정비사업이 시작되었고, 약 298억 원의 사업비로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가 발주해 총 공정률은 51%를 넘어섰다.

해안산책로를 조성하는 ‘조도 안전시설(991m) 설치’를 비롯해 ‘동삼패총사적지 침식구간(130m) 정비’, ‘조도 진입 방파시설(612m)’, ‘한국해양대학교 앞 월파방지시설(346m)’, ‘조도 연안침식 방지시설(560m)’, ‘중리지구 연안침식 방지시설(140m) 설치’ 등의 공사가 함께 진행된다.

한국해양대 박한일 총장은 “해양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특성화대학으로서 바다로의 접근성이 좋은 위치가 매우 중요한데 일부 구간이 큰 태풍 때 파도의 피해를 보기도 했다”면서 “연안정비사업을 통해 파도가 몰아치는 큰 태풍이 와도 캠퍼스가 더욱 안전해질 것이며 부산의 관광명소로서도 이름을 떨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