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노동자이사제 도입

도지사 공약 … 조례 제정 나서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9:29:02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노동자이사 공개 공모로 모집
- 효과 땐 전 기관에 확대 계획

경남도가 출자출연기관에 노동자이사제를 도입한다. 다양한 목소리 반영, 경영 투명화, 노사 협력을 위해서다.

경남도 관계자는 “김경수 도지사의 선거 공약이었던 출자출연기관 노동자이사제를 도입하기 위해 국내 다른 지자체 사례를 검토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노동자이사제는 출자출연기관의 노동자가 이사로 경영에 직접 참여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 통제와 명령의 노사 관계에서 경영 성과와 책임을 공유하는 참여와 협력 관계로 노사 관계 패러다임이 전환하는 것을 의미한다.

노동자이사는 일종의 비상임이사로 경영진에 대한 견제와 감시, 노동자의 이익 대변 같은 활동으로 기관의 운영과 공익에 기여한다. 또 기관 운영의 중요 사항인 사업계획, 예산, 정관 개정, 재산 처분 등에 참여해 경영 책임을 공유한다. 노동자이사제가 도입되면 해당 기관의 노동자가 공개 모집을 통해 이사로 활동할 수 있다.

노동자이사제는 서울이 근로자이사제로 2016년, 광주가 노동자이사제로 2017년 조례를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두 곳은 노동자 100명 이상의 공사·공단·출연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도는 서울과 광주의 사례를 참고해 경남형 노동자이사제의 조례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 도 역시 일정 규모 이상의 기관을 우선 대상으로 정할 계획이다. 이어 노동자이사제의 효과가 드러나면 전 기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도의 출자출연기관과 공기업은 13곳이다. 이 중 노동자 100명 이상은 3곳이다.

도 관계자는 “조례를 제정해야 하기 때문에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시기를 구체적으로 정할 수 없지만 최대한 빨리 조례를 제정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