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울산시, 2020년 경제자유구역 지정 목표 TF 발족

경제자유구역 추진과 TF운영방안 등 실무 논의

에너지개발, 산업물류단지, 해양항만 등 7개부문

  • 국제신문
  •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7:28:1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울산시가 2020년 하반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목표로 전략수립 태스코포스(TF)를 구성하는 등 팔을 걷어붙였다.

울산시는 4일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TF 관계자, 산하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첫 TF 실무회의를 열었다. 투자유치과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경제자유구역 추진과 TF 구성·운영 방안, 개발사업 발굴을 위한 실무논의 등이 이뤄졌다. TF는 기획·지원과 에너지개발, 산업물류단지, 해양항만, 관광개발, 도시계획, 도시개발 등 모두 7개 부문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전략의 기본구상과 개발계획 수립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그동안 개발과 외자 유치를 위해 경제자유구역을 지정했지만, 최근에는 지역경제 혁신성장을 위해 지정하려는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 산업부는 또 경제특구로서 국내외 기업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하고 일자리 창출 성과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 투자기업 경영환경과 외국인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조성하는 지역이다. 산업·상업·물류·주거단지가 복합 개발된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개발사업 시행자에 대한 조세·부담금 감면과 국내외 투자기업에 대한 세제·자금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어 국내외 기업의 투자유치가 활성화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2003년 인천과 부산, 진해, 광양만권을 시작으로 황해, 대구·경북, 동해안, 충북 등 현재 7개 구역이 지정·운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자동차·조선 등 주력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울산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국제 비즈니스와 관광, 신산업 등 산업 전반에 대한 개발이 이뤄지면서 지역경제가 회복되고 과거 산업도시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