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창원교도소 이전 사업비 확보…복합행정타운 조성 청신호

토지보상비·실시설계비 등 86억 원 내년 예산에 반영

  • 국제신문
  •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  |  입력 : 2018-08-29 19:54:14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020년 착공 2023년 완료 계획

경남 창원 마산회원구 주민의 숙원인 창원교도소 이전과 기존 교도소 인근의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이 가시화되고 있다. 교도소 이전을 위한 내년도 사업비를 확보한 데다 복합행정타운 조성은 시와 국토부가 본격적으로 토지이용계획 협의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법무부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창원교도소 이전을 위한 토지보상비 61억3000만 원과 실시설계비 24억2800만 원 등 모두 85억5800만 원이 반영됐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 초 선진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를 창원교도소 이전 설계 용역업체로 선정하고 19억8700만 원을 들여 실시 중인 기본설계를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부터 실시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

당초 절반 정도 확보를 예상했던 토지보상비가 전액 확보됨에 따라 내년부터 본격 보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보상과 실시설계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2020년 착공해 2023년 이전을 완료할 방침이다. 창원교도소는 내서읍 평성리로 이전하며, 이전을 위한 총사업비 1300억 원은 전액 국비다.

창원교도소의 이전과 마찬가지로 주민 숙원인 지금의 교도소 인근의 복합행정타운 조성도 파란 불이 켜졌다. 복합행정타운은 회성동 일대 70만여 ㎡에 한국전력공사 마산지사와 자회사, 교통안전공단 경남본부, 창원지법 마산지원, 창원지검 마산지청, 소방안전센터, 마산장애인복지관 등 창원시에 흩어져 있는 행정기관과 업무지원 시설 13곳이 들어설 예정이다. 2009년 사업 부지 전체가 그린벨트에서 풀렸다.

시는 이달부터 국토부와 토지이용계획 협의에 나서 올해 말 완료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 개발계획 용역을 추진하기 위해 예산 확보에 나섰다”며 “2020년까지 행정절차를 완료하면 차질없이 2021년 착공, 2023년 완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산회원구 회성동은 1970년 창원교도소가 들어설 무렵에는 시 외곽이었다. 그 이후 시가지가 확장하면서 교도소가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자 1980년부터 이전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노수윤 기자 synho@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