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오늘의 날씨]기상청"태풍위치, 현재 제주도 남서쪽"...예상진로는?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8-23 06:22:2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23일 현재, 전국이 흐린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고, 제주도산지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이날 새벽 3시 기준 북위 32.7도, 동경 125.8도 서귀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매시 16km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의 영향으로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제주도와 일부 남해안에는 최대풍속 20m/s 내외, 제주도산지에는 최대순간풍속 40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곳이 있다.

오늘은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24일까지)은 전남·경남서부·제주도·북한이 100~250mm(많은 곳 전남해안, 제주도산지, 지리산부근 400mm 이상), 서울·경기·강원·충남·전북·경북북부·서해5도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서해안, 경기북부, 강원도 200mm 이상) 내리겠다.

경남동부·경북남부·충북 30~80mm, 울릉도·독도 (24일) 10~40mm가량 내리겠다.

태풍 솔릭이 내일(24일)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의 이동 속도와 진로의 변화로 인해 예상 강수량 변동 가능성이 있다.

내일(24일)은 태풍 솔릭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남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하여 밤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는 모레(25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모레(25일)는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으나, 제주도는 제주도남쪽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밤에 차차 흐려지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내일(24일)까지 전국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오르지 못해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높겠으나, 낮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태풍 솔릭은 오늘 새벽 3시 기준, 강도는 강, 크기는 중형 태풍(중심기압 95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0m/s(144km/h))으로, 서귀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북북서진하고 있으며, 내일(24일) 새벽 3시께에는 서산 남동쪽 약 30km 부근 육상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우리나라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부분 지역이 태풍의 위험반원에 들어 전국으로 태풍특보가 확대.강화될 가능성이 높고, 내일(24일)까지 육상에서는 최대순간풍속 30~40m/s(108~144km/h), 해안과 산지에는 50m/s(180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옥외 시설물이나 고층건물의 유리창, 가로수, 전신주의 파손, 공사현장의 구조물 붕괴 등 매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에 동반된 많은 양의 수증기와 함께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지리산 부근, 제주도산지, 일부 남해안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곳은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