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함양서 음주단속 불만 품은 50대 경찰서 앞에서 분신

  • 국제신문
  • 김인수 기자 iskim@kookje.co.kr
  •  |  입력 : 2018-08-22 15:20:5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음주단속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경찰서 앞에서 분신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2일 함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8시3분께 함양경찰서 정문 초소에서 A(52) 씨가 페트병에 담아온 휘발유를 자신의 몸에 뿌리고 일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이후 A 씨는 경찰서 밖으로 30m가량 뛰어갔고, 경찰관이 소화기로 들고 따라가 불을 끈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화상으로 목과 턱, 상반신에 2도 화상을 입어 대구의 화상 전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 씨가 분신하는 과정에서 초소 일부가 그을리긴 했지만 근무하던 의경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가 전날 오후 6시 53분께 음주 상태에서 오토바이를 몰다 혈중 알코올농도 0.138% 만취 상태로 경찰에 단속된 데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 씨를 공용건조물 등 방화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김인수 기자 is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2년 법정구속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