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시·교통공사 눈치싸움하다 싱크홀 점검 뒷전

교통公, 지반침하 조사의무에도 부산시 지시 없다며 손놓고 방관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08-20 21:07:04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 점검계획 알리자 뒤늦게 대응
- 100만 ㎡ 면적 관리직원 40명뿐
- 현장조사 급한데 이제 용역 검토
- 늑장대처에 시민 불안만 가중

부산교통공사가 관련법상 해야 할 싱크홀 안전 점검을 손 놓고 있다가 부산시의 요청으로 뒤늦게 나서 눈총을 받고 있다. 최근 싱크홀이 도시철도 인근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교통공사가 안전 관리에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번영로에 발생한 싱크홀.
20일 부산시와 교통공사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교통공사는 지난달 26일 시가 번영로 싱크홀을 계기로 지하 안전 점검 계획을 알려오자 급히 싱크홀 안전 점검에 돌입했다. 지난 1월 1일 시행된 ‘지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교통공사는 지반 침하 안전 점검을 해야 하지만 그동안 관련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 교통공사는 5일이 지난 지난달 31일 각 시설사업소에 안전점검을 지시했다.

문제는 현 토목직렬 직원으로 사실상 안전 점검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현재 부산도시철도 1~4호선 지하시설물을 관리하는 직원은 40명에 불과하다. 특별법에 따른 싱크홀 안전 점검 면적만 100만㎡에 이르는 상황에서 현재 인력으로는 점검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 또 이 안전 점검은 도로 균열, 도로 침하, 경계석 기울기 등을 육안 조사하는 일이어서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 이에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측은 “인력 충원 없이 안전 점검을 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교통공사가 제대로 안전을 점검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 특별법에 따르면 올해 안까지 지반 침하 점검을 마무리해야 한다. 담당 지자체에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것을 고려하면 오는 11월까지 현장 조사를 마쳐야 한다. 부산지하철노조 관계자는 “지금까지 점검 방식도 결정하지 못했다. 기한까지 조사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교통공사는 대안으로 현재 용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공사의 늑장 대응은 서울교통공사의 조처와 대비된다. 서울교통공사는 특별법이 시행되자 지난 3월부터 안전 점검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서울교통공사 토목직렬 직원은 800여 명. 서울교통공사는 800여 명으로도 서울도시철도의 싱크홀 안전 점검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결국 지난 6월 말 용역 발주를 결정하고 다음 달 초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부산교통공사의 늑장 대처로 시민은 불안하다. 특히 싱크홀이 도시철도 인근에서 많이 발생한 점을 고려할 때 불안감은 더 커진다. 지난달 해운대구에서 발생한 싱크홀도 도시철도 2호선 장산역 인근에서였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특별법이 올해 처음 시행되다 보니 미숙한 측면이 있다. 타 시·도에서는 어떻게 진행하는지 자료를 수집해 종합적으로 검토를 거쳐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