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유력

22일 서귀포 남남서쪽 지나 23일 전남 여수 상륙 가능성

  • 국제신문
  • 조민희 기자
  •  |  입력 : 2018-08-19 21:05:17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관통 땐 ‘산바’ 이후 6년 만
- 기상청 “강풍 피해 대비해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가능성이 크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하는 것은 사실상 6년 만이어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기상청은 괌 주변에서 발생한 ‘솔릭’이 19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1080㎞ 부근 해상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발생 초기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던 ‘솔릭’은 현재 강도 ‘강’, 크기 중형으로 성장했다. 중심기압 955hPa(헥토파스칼)인 ‘솔릭’은 현재 시속 5㎞로 서남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오는 22일 오후 3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180㎞ 부근 해상을 지나 다음 날 오전 9시께 전남 여수 북북동쪽 60㎞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3일 오후 3시 서울 남남동쪽 120㎞ 육상을 지나 북상한 뒤 24일 오후 3시 함경북도 청진 동북동쪽 18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보됐다.

애초 ‘솔릭’은 제주 동쪽 해상을 지나 동해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관측됐지만, 동쪽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확장으로 이보다 서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보가 수정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예보는 항상 보완해야 하므로 현재 예보도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현시점에서 ‘어디에서 상륙해 어디로 빠져나갈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전망할 수 없다. 강한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면 피해가 크다”고 말했다.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는 것은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2016년 9월에는 ‘차바’가 제주와 경남 거제에 상륙했지만, 방향이 꺾이면서 스친 수준이었다. ‘솔릭’이 한반도에 상륙하면 가뭄과 녹조 현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풍랑 폭우 강풍 등으로 인한 피해를 볼 가능성이 크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한편, 지난 18일 밤 9시께 괌 동쪽 1020㎞ 부근 해상에서는 제20호 ‘시마론’이 발생했다. 이 태풍은 일본 쪽으로 향할 전망이지만,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조민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