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복날 보신탕 한 그릇’은 옛말”

반려견 인구 늘며 개고기 꺼려…구포개시장도 점포 줄며 쇠락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08-16 19:19:38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6일 정오 부산 부산진구 한 보신탕 식당. ‘말복 특수’를 누려야 할 식당 분위기는 여느 때와 비슷했다. 단체손님 15팀은 앉을 만한 규모인데도 자리는 4곳 비어 있었다. 이 식당의 2층은 두 테이블만 채워졌다. 보신탕 가게를 찾은 손님 대다수는 개고기 문화에 익숙한 세대인 60대 이상이었다. 식탁 위를 보았더니 보신탕을 파는 식당이지만 보신탕을 먹는 사람은 적었다. 4명이 둘러앉은 식탁 하나당 절반은 보신탕이 아닌 삼계탕을 주문했다. 식당 사장은 “5년 전만 해도 복날이면 손님이 줄을 섰다. 그런데 요즘은 단골만 찾는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복날=개고기’ 공식은 이제 옛말이다. 반려견 인구가 늘고 동물권에 대한 인식이 퍼지면서 개고기를 먹는 분위기가 점차 사그라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개와 고양이 도살 금지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는 청원이 20만 건을 넘자 청와대는 가축법상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겠다고 약속했다. 현행법상 가축에 개가 포함돼 식용견 사육을 인정한다고 오해할 여지를 없애겠다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구포개시장도 자연스럽게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 한때 점포 수가 60개가 넘을 정도로 호황을 누리던 구포개시장은 최근 20곳으로 규모가 쪼그라들었다.

상인회의 말을 종합하면 동물단체가 개고기 반대 시위를 하면서 손님이 줄었다고 주장했다. 구포시장 박용순 가축회장은 “말복 성수기인 오늘 손님이 60~70명에 불과하다. 지난해보다 절반 정도 줄었다”고 토로했다.

동물학대방지연합 김애라 대표는 “중국과 한국 국민만 개고기를 먹는다. 개 농장은 우리나라에만 있다”며 “궁극적으로 개 식용 금지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