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리콜대상아닌 BMW도 불…40번째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5 19:10:28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5일 새벽 4시17분 전북 임실군 신덕면 오궁리 하촌마을 부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BMW X1에서 불이 났다. 올 들어 발생한 40번째 BMW 화재(사진)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차량이 전소해 1700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운전자 A(28) 씨는 “차량이 덜컹거리는 느낌이 들어 정차한 뒤 보닛을 열자 연기가 새어 나왔다”고 진술했다.
   
A 씨는 자체 진화하려다 연기가 확산하자 119에 신고했다. 해당 차량은 리콜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을 20분 정도 운전하던 중 엔진룸에서 불이 났다”는 A 씨 진술을 토대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기장 오감도(道) 첫 번째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람사르 습지 순천만을 가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