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대 예술·체육 실기강의료 일방적 삭감에 강사들 ‘막막’

예술·체육대 제외조항 삭제…노조 동의없이 개정안 통과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  |  입력 : 2018-08-15 19:49:43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간당 9만→4만원대 절반 줄어
- 200여 명 생계 위협 등 직격탄

- 비정규교수노조, 총장 고소키로

“돈 안 된다고 예체능 강의 시간을 줄이는데 강의료까지 절반으로 줄이면 마트 알바라도 뛰어야죠.”

부산대 스포츠과학부 소속 강영택(49) 시간강사는 한숨을 내쉬었다. 내년부터 부산대의 예술·체육대 실기수업 강의료가 절반으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한 시간에 9만4000원인 강의료가 4만7000원으로 준다. 현재 강 강사가 2학기에 하는 강의는 두 과목. 이 중 한 과목은 실기수업이다. 두 과목 강의로 한 달에 180만 원을 번 강 강사의 강의료는 내년이면 40만 원이 깎인다.

강 강사처럼 체육 실기 수업을 해 임금이 깎일 처지의 비정규직 교수만 30여 명으로 그중 10여 명은 전업 강사다. 생활비 압박에 강 강사는 다른 대학의 강의를 찾아 나섰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최근 전국적으로 대학은 돈 안 되는 학문이라는 이유로 예술·체육대학의 강의를 줄이는 추세다. 부산대만 해도 지난해 두 과목이었던 테니스 강의가 올해 하나로 줄었다.

한국 비정규교수노동조합 부산대분회는 ‘일방적인 예술·체육대 실기수업 강의료 삭감에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15일 발표했다. 부산대는 지난달 31일 교무회의에서 예술·체육대 실기수업 강의료를 절반 삭감한다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강의료 지급 요건을 보면 실기·실습·실험 수업의 경우 일반 강의료의 절반을 지급한다. 이때 예술·체육대는 학문 특성상 예외 조항에 포함돼 일반 강의로 취급하면서 9만4000원을 지급해왔다. 그런데 부산대가 이 예외 조항을 삭제하면서 예술·체육대 실기수업 비용을 절반으로 삭감한 셈이다. 또 75분짜리 컴퓨터 과목도 50분으로 축소해 강의료를 3분의 1 삭감했다.

부산대는 이 과정에서 노조의 동의를 받지 않았다.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부산대분회 사공일 사무국장은 “법률과 단체협약 위반이다”며 “정규직 교수의 혜택은 그대로 둔 채 비정규직 교수의 처우만 악화하는 건 대학의 갑질이다”고 주장했다. 부산대분회는 단체협약을 위반한 혐의로 전호환 부산대 총장을 고소할 계획이다.

부산대의 이 같은 결정은 비정규교수 230명 중 상당수의 생계를 위협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노조에 가입된 예술·체육대 소속 시간강사만 60여 명이다.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예술·체육 분야 시간강사까지 합하면 피해는 150여 명에게 미친다. 비정규교수는 심지어 정규직 교수와 달리 퇴직금이나 방학 중 임금 수당, 연금이 없어 강의료 삭감 여파는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대 측은 다른 실습과목의 강의료와의 형평성을 맞추려면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대 관계자는 “이공계 실습 과목의 경우 강의료 2분의 1만 받아왔다. 예술·체육대 실기수업만 예외조항으로 두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또 이번 조처가 비정규교수 처우에 악영향을 미치는 건 아니라는 법률 자문을 받아 노조와 협의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해정 기자 cal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보리굴비 한정식 맛보고 단풍도 즐기고 外
작은영화 영화제 ‘김민근 감독전’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판과 범 : 모두 연관된 세상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은행나무길 청춘들
반짝이는 승학산 억새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