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14호 태풍 야기, 일본 기상청은 "한반도 관통"...폭염 해소도 가능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8-10 07:26:1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기상청 캡처
기상청은 8일 오후 3시 발생한 제14호 태풍 야기(일본에서 제출. 염소자리 의미)는 10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70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고 밝혔다.

이 태풍은 11일 새벽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350km 부근 해상, 12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 13일 새벽 3시께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 14일 새벽 3시께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 15일 새벽 3시께는 신의주 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해 지나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의 태풍 예상 경로도를 보면 11일 새벽 6시 일본 남쪽에 있는 태풍은 14일 새벽 3시께부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후 15일 새벽 3시께는 한반도를 완전히 관통하게 된다.

이번 태풍 진로에 관심이 몰리는 이유는 태풍으로 폭염이 한풀 꺾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야기의 진로를 구체적으로 예상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기상청은 태풍 야기의 진로에 대해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고 있다.

먼저 야기가 계속 북상해 서해안을 지나 한반도 중·북부 지방을 통과하는 경우다.

야기가 한반도를 관통하면 폭염은 한풀 꺾이는 정도를 넘어 해소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다만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두 번째 시나리오는 태풍이 북상하되 한반도보다 중국 동쪽 해안에 가깝게 진로를 잡는 상황이다. 이 경우 태풍 진로 동쪽에 놓인 한반도는 비바람으로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크다.
세 번째 시나리오는 태풍야기의 진로가 서쪽으로 기울어져 중국 동쪽 해안에 상륙해 내륙으로 들어가는 경우다.

이 상황에는 한반도에 수증기를 공급하지 못해 비가 내리지 않을 뿐 아니라 난기만 끌어올려 폭염이 14일 이후에도 기승을 부릴 수 있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