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워마드’ 회원, 유투버 ‘호주국자’ 호주 남아 성폭행 의혹 이후.. ‘컴백’ 논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유튜브 캡처, 워마드 회원인 유튜버 ‘인간국자’
워마드의 회원이자 ‘호주국자’로 활동했던 유튜버 이씨가 복귀를 예고하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다.

지난 5일 이씨는 유튜브에 ‘국자 컴백’이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를 올렸다. 앞서 지난 해 이씨는 워마드에 호주 남자아이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성폭행을 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의 신고로 이씨는 지난 해 11월 20일 호주 경찰에 검거되었다.

당시 이씨는 호주의 한 가정에서 보모로 1주일 고용 적응 기간을 가지고 있었으며, 피해아동으로 추측되는 인물은 그 집 아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피해아동의 어머니가 “아들이 아무 일도 없었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이씨는 지난 4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으며, 6월 호주에서 추방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아동 성폭행 의혹을 받았던 이씨가 본인의 유튜브 계정명을 ‘인간국자’로 바꾼 뒤 다시 나타난 것이다. 이씨는 “감옥생활을 마치고 더 당해져서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 영상에는 10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고, 대부분 이씨를 환영하는 내용이었다. 특히 이씨는 호주 남아 성폭행 의혹 사건 이후, 워마드 회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이유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