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BMW 9일 2대 화재…리콜 제외 모델(730Ld)도 불 타

피해자 모임, 임직원 6명 고소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BMW코리아의 리콜 결정과 안전 진단, 국토교통부의 차량 운행중지 검토 방침 발표에도 화재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9일 오전 7시55분 남해고속도로에서 2011년식 BMW 730Ld 차량에서 차량 결함(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으로 추정되는 화재(사진)가 발생했다. 이날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으로 경남 사천시 곤양면 맥사리 인근을 달리던 이 차량의 보닛 부분에서 연기가 나면서 불이 나 전소됐다. 운전자 A(44) 씨가 몰던 730Ld 모델은 BMW코리아가 자발적 리콜에 포함한 차종이다. 다만 이 차량은 2011년식으로, 리콜 대상 제조일(730Ld의 경우 2012년 7월~2015년 1월 28일)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전 8시40분 경기 의왕 제2경인고속도로 안양과천 요금소 부근을 지나던 BMW320d 차량에서도 불이 났다. 주행 중 엔진에서 연기가 났고, 운전자가 놀라 갓길에 차를 세운 후 화재가 발생했다. 2014년 3월에 제작된 승용차로 BMW코리아가 리콜을 결정한 모델이다. 올 들어 불에 탄 BMW 승용차는 모두 36대로 늘었으며 이달에만 8대가 불탔다. 36대 중 9대는 리콜 대상이 아니다.
‘BMW 피해자 모임’은 이날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요한 에벤비클러 BMW 그룹 품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과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 등 6명을 고소했다. 이들은 BMW 측이 2년6개월 동안 결함 원인을 결론내리지 못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모임의 법률대리인은 제조사 측이 결함을 은폐했는지 밝히려면 BMW 본사와 BMW코리아 사이에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BMW코리아의 보증서 계약 위반과 결함 은폐와 관련한 불법 행위 책임을 묻고 도이치모터스의 하자담보 책임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민사소송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호 김봉기 기자 jh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길
김해 장유 대청계곡 누리길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