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보육원 간부가 미성년 원생 성폭행”

퇴소자들 부산시의회 기자회견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  |  입력 : 2018-08-07 21:23:49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유사성행위·폭행 등 만연” 주장
- 담당 지자체 조사·경찰 수사 착수

부산의 한 보육시설에서 폭행과 성폭행 등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7일 부산 소재 A보육원 퇴직·퇴소자들은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보육원에서 폭행과 성폭행 등 사건이 여러 차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회견에서 불거진 범죄 의혹은 A보육원 간부와 미성년 원생 사이의 부적절한 관계를 비롯해 A보육원 내에서 유사성행위·폭행 등 가혹 행위가 만연하지만, 보육원 측이 이를 알고도 묵인하는 등 소홀하게 조처했다는 게 골자다.

A보육원 간부 교사와 미성년 원생 사이에 부적절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은 지난해 부산지역 아동 보호기관에 신고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담당 지자체 조사 결과 실제 두 사람 사이에 입맞춤 등 의심점이 발견됐으며 지자체는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해당 원생이 “성폭행은 없었고 진술하고 싶지 않다”며 조사 받기를 거부해 내사 종결됐다.

지난해 초 원생 상담 과정에서는 원생인 B 군이 C 군 등 나이 어린 원생들에게 성기를 자극시키는 등 유사 성행위가 있었던 정황이 포착됐다. 상담 교사인 D 씨는 “보육원 측에 신고 필요성을 제기했지만 묵살됐다”고 말했다. 퇴소자들은 피해자와 가해자 간 분리 조치도 되지 않은 데다, 이 밖에도 보육원 내부에서의 폭행과 폭언, 성폭행 등 범죄가 만연하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초지자체는 올해 두 차례 특별지도 감독을 거쳐 문제 원생들을 분리 조처했으며 보육원생 방임, 기본 교육 소홀 등을 들어 개선 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또 최근 지역 해바라기 쉼터에서도 해당 보육원 내부 성폭행 신고가 접수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한편 A보육원 측은 “원생 간 성추행은 있었지만 묵인이나 은폐 시도는 없었다. 다만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문제 원생 분리 조치 등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