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정책에 시민 참여 제도화…양산 ‘행복위원회’ 연말 출범

소통철학 반영해 도내 첫 추진, 지역시책 갈등해결·자문 역할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  입력 : 2018-08-06 19:22:00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0명 이내 구성 분과위 설치도

경남 양산시가 시의 각종 정책에 시민 참여를 제도화하는 시책을 추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김일권 시장의 소통철학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시는 최근 양산시 정책참여 행복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 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오는 9월 시의회 정례회에서 이 조례안이 통과되는 대로 시민공모 절차에 들어가 올해 말 출범될 예정이다. 이러한 내용의 위원회는 도내 시·군에서 처음 추진된다.

행복위원회는 ▷시책 개발 ▷시정 주요 시책 및 현안 국가균형발전시책 시행 ▷지역 혁신 ▷시장 공약사업 추진 ▷불합리한 제도 개선 등에 관한 사항 ▷이외 시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위원회 회의에 부치는 사항 등에 대해 자문을 하는 것을 주요 임무로 한다.

위원회는 시의 주요 사업에 대해 추진단계부터 집행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반에 대해 이용자 입장에서 의견을 개진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시의 싱크탱크 역할이 기대된다.

정책 추진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고 시민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첨예하게 대립하는 지역 쟁점 현안에 대해 조정자 역할을 하는 등 갈등을 해결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해 30명 이내로 구성되며 일반 시민 50%, 학교 연구소 학회 협회 비영리민간단체 등의 추천을 받은 인사 50%로 구성할 예정이다. 전문성 강화와 효율적 운영을 위해 분과위원회도 설치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