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서 20대 여성 메르스 의심 증상

사우디 6개월 근무뒤 최근 입국

  • 국제신문
  •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  입력 : 2018-07-30 21:33:17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지역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의심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부산시는 30일 중동지역에서 근무하다가 휴가 차 국내에 들어온 20대 여성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 지역 내 한 병원에 격리 조치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6개월 전부터 사우디아라비아 내 현지 병원에서 의료진으로 근무하다 휴가차 지난 26일 입국했다. 2일 뒤인 28일부터 발열 및 오한,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30일 지역 내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병원을 찾았다.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이날 A 씨의 호흡기 검체를 전달받아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는 31일 새벽께 나올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인 메르스는 발열 기침 호흡곤란 오한 두통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며 평균 5일(2일~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다. 질병관리본부는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오만 카타르 등 중동지역을 메르스 주의 지역으로 분류하며 중동지역을 다녀온 뒤 14일 동안은 증상이 나타나는지 관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동지역 아라비아 반도를 중심으로 2012년 9월부터 2017년 6월 13일까지 12개국에서 2015명이 발생해 700여 명이 사망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귀촌
경남 김해시 칠산서부동 곤지 마을 ‘클라우드 베리’ 박정욱·문성준 씨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