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저임금 못받고 근무 불안정…해수욕장 파라솔 알바생 신음

단기간 고수익 알바 알려졌지만 계약서 없고 시급 6600원 받아

  • 국제신문
  •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  |  입력 : 2018-07-30 20:19:43
  •  |  본지 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관리자 폭언·욕설도 부지기수
- 바다도시 부산에 먹칠하는 격
- 부당대우 관리감독 지자체 손 놔

부산지역 해수욕장에서 아르바이트(알바)를 하는 청년들이 표준근로계약서 작성은커녕 최저임금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노동착취에 시달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정이 이런 데도 해수욕장을 관리하는 일선 기초지자체는 현장에서 노동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상황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비난을 받고 있다.

경남 창원에서 온 A(20) 씨는 지난 12~2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의 한 파라솔 대여소에서 알바로 일했다. 뙤약볕 아래 고된 일이었지만 당장 생활비가 아쉬웠던 A 씨는 마다하지 않았다. 기대가 무너진 건 출근 첫날부터다. A 씨는 오전 6시30분까지 출근해 오후 6시30분까지 꼬박 12시간을 일했다. 애초에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일하기로 했던 약속에서 1시간 늘었지만 별다른 설명이 없었고 하루 8만 원인 일당도 오르지 않았다. A 씨가 받은 일당은 시간당 6600원 수준으로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는 “첫날부터 (대여소 측의) 폭언과 욕설이 계속됐다. 김밥 한 줄과 컵라면 1개가 전부인 점심식사를 하면서도 버텨보려 했다”며 “워낙 힘든 일인지라 중간에 그만두는 직원이 많지만 단기간 고수익으로 알려지는 통에 알바 지원자가 많아 업체 측이 사람을 함부로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A 씨와 함께 대여소에서 알바생으로 일한 친구 B(20) 씨는 뜨거운 햇볕 아래 일하다 각막에 화상을 입었으나 산업재해 신청은 꿈도 못 꾼다. 이들은 “파라솔 대여업체를 대상으로 근로계약서 미작성 및 최저임금 미지급 등 내용의 진정서를 노동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파라솔 대여소 관계자는 “일찍 다니라고 훈계했는데 이를 폭언이나 욕설이라고 하는 것은 지나치다. 임금도 30분을 추가로 계산해 지급했기 때문에 최저임금은 넘겼다”고 주장했다.

30일 해운대해수욕장을 관리하는 해운대구에 따르면 위탁영업을 하는 17개 파라솔 대여소 가운데 알바를 고용하면서 표준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곳은 단 한 군데도 없었다. 해운대구는 위탁업체를 대상으로 직원 고용 때 계약서를 작성하고 관리하라는 지침도 내리지 않았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열악한 노동 환경이란 점은 알고 있지만 아직 표준근로계약서를 의무화하는 등 직원 고용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광안리해수욕장도 사정은 비슷했다. 광안리해수욕장은 상이군경회, 자유총연맹 등 6개 단체가 구로부터 위탁을 받아 파라솔 대여소 6곳을 운영한다. 보통 알바생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12시간 넘게 일하는데, 고된 노동은 둘째 치고라도 다음 날 출근 여부조차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C(24) 씨는 “알바를 가기 위해 새벽같이 일어나서 출근 준비를 하다가 갑자기 해수욕장에 오지말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며 “출근이 들쭉날쭉하면서 돈도 적게 벌게 되는데 소속은 매여 있어 다른 일은 못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신재범 하동군의회 의장
지금 법원에선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법정구속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안동 하회마을서 줄불놀이 체험 外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세레스와 시리얼 : 먹거리의 신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잘 견뎌줘 고마워
젖병 등대의 응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