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멧돼지 피하려다 ‘쾅’…남해고속도서 5중 추돌

12명 부상 … 40여 분 교통 정체

  • 국제신문
  •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  |  입력 : 2018-07-23 20:05:39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속도로에서 멧돼지를 피하려던 승용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정지하는 바람에 5중 연쇄 추돌사고가 나 12명이 다쳤다.

지난 22일 밤 11시40분께 경남 하동군 진교면 진교IC 인근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으로 운행하던 베라크루즈 승용차(운전자 배모·40)가 갑자기 나타난 멧돼지를 피하려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뒤따라오던 그랜저 승용차(〃 박모·61)도 급히 운전대를 돌리다 가드레일과 중앙분리대를 잇따라 들이받아 멈춰 섰다. 이어 뒤따라 오던 아반떼 승용차(〃 김모·40)가 멈춰 서 있던 두 차량을 피하려고 핸들을 꺾다가 맞은편 차로를 달리던 쏘나타 승용차(〃 김모·58)를 들이받았다. 이어 두 차량 뒤에 따라오던 투싼 승용차(〃 김모·여·42)는 그랜드 승용차와 부딪혔다.

이 사고로 운전자 5명과 차량 탑승자 등 12명이 다쳐 인근 진주경상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추돌로 인해 일대가 40여 분간 극심한 교통 체증을 빚었다. 경찰은 사고 운전자를 대상으로 멧돼지 출현 등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완용 기자 wyle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천증 홍성무 씨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