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워마드 태아 훼손…공지영 '그냥 바로 수사 들어갔으면 좋겠다'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  입력 : 2018-07-17 11:51: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7일 오전 워마드 게시판에 올라온 태아 훼손 사진이 사회적 논란을 야기했다. 이에 소설가 공지영이 경찰 수사를 촉구해 화제다.

   
소설가 공지영. 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이 워마드 태아 훼손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글. 공지영 트위터 캡처.
워마드 게시판에 훼손된 태아 사진이 올라온 건 지난 13일. 한 언론사 보도를 통해 태아 훼손 사진이 사회에 알려졌다. 많은 이들이 훼손된 태아 사진을 보고 참담함과 공분을 표했다. 이에 워마드에 대한 비난 여론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가운데 소설가 공지영 또한 여기에 합세했다.

17일 새벽 공지영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너무 많은 곳에서 워마드 태아 훼손을 봤다’며 ‘그만하고 그냥 바로 수사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강아지, 고양이 사체도 그러면 안돼! 안돼!’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공간에서도 공지영 작가 주장과 같이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여론이 높다. 한 누리꾼은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 이젠 처벌과 제재를 해야할 때’라고 의견을 전했다. 다른 누리꾼은 ‘이번 일을 신속히 수사해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워마드 태아 훼손 사진을 본 이들이 공개된 사진이 정말 자신이 낙태 시술을 받고 촬영한 사진인지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워마드 게시판에서도 이 같은 의견이 존재하는 상황. 이와 관련해 17일 오전 워마드 한 회원은 ‘임신 중절 수술을 받을 때 태아는 세포 수준 혹은 콩알 만하다’며 ‘이 같은 게시물을 워마드에서 게시하는 건 과거 이 같은 사진으로 사회가 여성들을 억압해왔기 때문’이라고 전하는 글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임동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