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유권자는 정책대결을 원한다

국제신문 지난달 25일 자 31면 참고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6-04 19:01:21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25일 6·13지방선거 후보자 등록이 마감됐다.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예비후보 신분을 벗고 본격 선거 체제로 들어간다. 선관위가 후보 공보물을 제작하고 발송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은 지난달 31일부터 시작됐다. 치열한 선거전의 막이 올랐다.

중앙선관위가 후보 등록 기간 직전에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유권자 10명 중 7명 이상(70.9%)이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한다. 이는 지난 제6회 지방선거 때 같은 시기에 조사한 결과(55.8%)보다 15.1%포인트나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여론조사상 높은 관심도와는 달리 지방선거 분위기는 좀체 떠오르지 않고 있다. 역대 주요 지방선거처럼 정당별 정책 이슈가 뚜렷하지 않은 영향으로 보인다. 거기에다 남북 정상회담에 이은 북미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와 드루킹 의혹이라는 초대형 외풍으로 자칫 지방선거 본연의 의미가 퇴색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지역민의 생활과 직결된 정책이 실종됐다는 목소리가 벌써부터 터져나오고 있다. 부산의 최대 관심사인 시장 선거와 관련해 정책 대결은 사라지고 상대 후보의 흠결을 부각하는 네거티브식 폭로전만 난무하고 있는 게 단적인 예다. 이런 행태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만 초대형 외풍에 휩쓸린 이번 선거에서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기승을 부릴 공산이 크다.

아직까지는 관심도가 높은 편이라지만 이대로라면 유권자의 외면을 받는 건 시간문제다. 후보들은 이런 때일수록 네거티브 선거전의 유혹을 떨쳐내고 정책으로 심판을 받으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초대형 외풍이라는 변수가 있긴 하지만 이는 역설적으로 지방선거 본연의 지역 이슈를 부각시킬 수 있는 기회도 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 같은 후보들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은 결국 유권자일 수밖에 없다. 감민진 가야초 교사


# 어린이 사설 쓰기

‘라쇼몽’이란 영화로 베니스 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이 젊었을 때 야구치 요코라는 여배우에게 청혼을 하기 위해 긴 편지를 썼습니다. “아무래도 일본이 전쟁에서 져 ‘일억 인의 명예로운 죽음’에까지 이르면 우리는 어쨌든 모두 죽어야 해. 그런 일이 일어나기 전에 결혼 생활이 어떤지 한번 확인해 보는 것도 나쁜 생각은 아닌 듯한데.”
자신이 보기에도 화려한 미사여구보다는 진솔하고 담담한 것이 더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대답은 생각해 보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구로사와 감독은 그녀의 환심을 사기 위해 친한 친구를 중개자로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기다려도 대답은 오지 않았습니다. 조바심이 난 구로사와 감독은 직접 그녀를 찾아갔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두툼한 편지들을 내밀며 말했습니다. “이런 사람하고는 결혼할 수 없어요.”

얼떨결에 편지 뭉치를 받아 든 구로사와 감독은 그것들을 읽어 본 순간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 편지는 그녀와의 결혼에 중개자가 되어달라고 부탁한 친구가 쓴 글이었는데, 온통 자신에 대한 험담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아키라 감독은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했습니다. 이게 정말 그 친구가 쓴 편지가 맞냐고 물었습니다. 그녀는 틀림없다고 했습니다. 아키라 감독은 친구에 대한 배신감과 그녀에 대한 민망함이 겹쳐 고개를 들 수 없었습니다. 그 때 옆에서 쭉 지켜보던 야구치 양의 어머니가 그녀에게 말했습니다. “내가 관여해도 될지 모르겠다만, 야구치야. 너는 누구를 신뢰하겠니? 친구를 헐뜯는 사람이니, 아니면 자기를 헐뜯는 사람을 신뢰하는 사람이니?” 구로사와 감독과 야구치 양은 곧 결혼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은 각기 다른 기준으로 후보를 평가할 것입니다. ‘과연 그 사람은 신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찾아보면 우리 지역의 올바른 대표를 뽑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선거에 나선 후보들 중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보고, 그 이유를 논리적으로 써 봅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