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경남 사천 부촌빌라 축대균열로 장마 앞두고 ‘불안’

사천 부촌빌라 입주민 대책 호소…시는 철제빔 설치후 토사만 제거

  • 국제신문
  • 이완용 기자
  •  |  입력 : 2018-05-11 20:27:25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시효 지나 복구명령 못해” 뒷짐

“곧 장마 철이 닥치면 저렇게 높고 금이 간 축대가 온전하겠습니까. 무너지기라도 하면 우리는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런데도 허가를 해준 공무원이나 책임자들이 인제 와서 모르겠다고 발뺌하며 입주자들에게 알아서 하라고 한다면 이게 말이 됩니까.”
   
경남 사천시 부촌빌라 주민이 균열이 생긴 옹벽에 철제빔을 덧댄 현장을 가리키고 있다.
11일 경남 사천시 사천읍 정의리 부촌빌라에 사는 강모(76) 할머니는 축대벽이 무너져내릴까 봐 밤에 잠이 오지 않는데도 아무도 대책을 세워주지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빌라의 높이 10여m, 길이 150여m의 축대 벽면에는 어른 손이 들어갈 정도의 큰 균열과 함께 가는 틈이 어지럽게 나 있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축대벽은 빌라의 주차장 쪽으로 기울어져 있어 금방이라도 무너져내릴 것 같아 보기만 해도 머리끝이 쭈뼛했다. 입주민들이 거칠게 항의하자 사천시는 뒤늦게 철재 빔으로 축대벽이 무너지지 않도록 덧대 놓고 축대 위쪽의 흙 수백 t을 들어낸 뒤 비닐천막을 깔아두고 있었다. 그게 끝이었고 복구 대책 등의 후속 조처는 아무것도 없었다.

강 씨 등 주민들은 “빌라 옆 콘크리트 축대가 3층 높이와 맞먹을 정도로 높게 시공돼 있어 평소에도 불안했다”며 “3년 전부터 균열이 발생하고 빌라 쪽으로 기울어져 수차례 안전조처를 건의했지만 사천시는 번번이 묵살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당장 눈앞에서 붕괴 사고가 닥칠 위기인데도 행정기관은 책임을 회피하며 민사소송을 제기하라는 말만해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이에 사천시 관계자는 “공소시효가 지나 설계와 감리 등에 처벌이나 복구 명령을 할 수 없어 민사소송을 안내해드렸다”고 해명했다.

16가구가 사는 이 빌라는 2003년 착공 뒤 사업자 부도 등으로 공사가 지연됐다가 2012년 7월 완공됐다. 이완용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