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성폭력은 없었다…정치공세 멈춰달라”

강성권 전 사상구청장 후보 폭행사건 피해자 단독 인터뷰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8-04-29 19:19:16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옷 찢어졌단 이유로 지레 짐작
- 무차별 폭로와 정쟁 공포스러워
- 가족까지 거론해 2차 피해 심각
- 한국당 경찰조서 주장 사실 아냐

- 경찰 “수사기록 절대 유출 안 돼”

더불어민주당 강성권(47) 전 사상구청장 예비후보의 선거캠프 여직원 폭행 사건이 성폭력 의혹 사건으로 비화하면서 당사자인 피해 여직원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여직원 A 씨는 “성폭력은 없었다”면서 본질과 다른 정치적 공세를 그만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국제신문은 폭행 사건이 발생한 지 6일 만인 29일 수차례의 시도 끝에 A 씨와 단독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일부 언론과 자유한국당에서 자신을 성폭행 범죄의 피해자로 몰고 가는 것에 극심한 분노를 표출했다. A 씨는 “사건 이후 외부생활을 하지 못하고 지낸다”며 “사건의 피해자로서 너무나 무섭고 두렵다”고 말했다.

특히 “두 차례나 성범죄는 없었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음에도 한국당이 경찰 기록을 갖고 있다며 근거 없는 주장을 펼쳐 성폭행 피해자로 낙인을 찍는 바람에 극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경찰에 진술한 자료는 내가 갖고 있다. 한국당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성폭행 피해 사실이 없었음을 분명히 했다.

A 씨는 이번 사건이 성폭행 의혹으로 번진 것에 대해 “당시 폭행 과정에서 옷 일부가 찢어졌다”며 “경찰이 성폭행을 의심해 해바라기센터까지 가게 됐는데 이 때문에 마치 성폭행을 당한 것처럼 외부에 알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이 정쟁으로 변질된 것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A 씨는 “한국당이 어머니까지 거론하며 정치적 공세를 이어가고 있어 가족 모두가 2차 피해를 입고 있다”며 “사실 확인도 없는 무차별한 폭로와 정쟁을 제발 멈춰달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이 피해자의 경찰 진술 조서를 입수했다며 언론에 밝힌 이후 다른 여성도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성폭행을 당했을 경우 자신의 의도와 달리 진술 내용이 외부에 공표될 수 있다는 불안이 커지면서 경찰을 불신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사상경찰서 윤병욱 여성청소년과장은 “피해자 관련 수사 기록은 절대 유출될 수 없다”며 “한국당이 어떻게 피해자의 진술조서를 확보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이재희 소장은 “성범죄 수사에서 중요한 것은 피해자 보호다. 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누구도 공개해선 안 된다”며 “당사자가 부인해도 정치인들이 2차 가해를 이어가고 있다. 피해자 의사를 무시한 공격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