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대학 인권센터 전문성 없어 2차 피해

부산대 운영위원회 교수진, 인권 활동과 관계 없이 구성

  • 국제신문
  • 김해정 기자
  •  |  입력 : 2018-04-18 19:52:09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피해자 등 학내 구성원 외면
- 성 인지 감수성 지적 목소리
- 전문가 “지명도 확보 필요”

“학내 성추행 사건을 책임지는 인권센터를 믿지 못해 직접 나설 수밖에 없었다.”

부산대학교 교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박사 과정의 대학원생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고백을 한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진상조사를 받기도 전에 가해 교수에게 사건 접수 사실이 알려졌다. 이로 인해 가해 교수가 내게 연락하며 2차 피해를 입었다. 마지막 희망이었던 인권센터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고 토로했다. 피해자가 2차 피해를 본 일은 또 있었다. 지난 1일 부산대 외국인 교수의 성추행 사건에서 피해자는 센터 측에 2차 피해에 노출되지 않게 해달라며 요청했지만 지켜지지 않았다.

부산대 학내 구성원을 중심으로 ‘인권센터를 믿지 못하겠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센터의 운영위원회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교수진의 성 인지 감수성을 지적한다. 운영위원회의 인원은 총 11명이다. 그중 교수가 6명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학부생 2명, 대학원생 1명, 교직원 1명, 시간강사 1명으로 구성된다. 학부생과 대학원생의 경우 인권 등에 관심이 있는 사람으로 추천되지만 문제는 교수진을 구성하는 방식이다. 성폭행 상담 경험 등의 기준이 아닌 단과대학과 성 비율 등에 맞춰 선정된다. 그렇다 보니 2차 피해를 일으킬 우려가 크다는 지적을 받는다.
인권센터 운영위원회는 성추행 사건 발생 시 조사위원으로 차출되기 때문에 그 구성요건은 더욱 까다로워야 한다. 인권센터에 사건이 접수되면 사건별로 조사위원회가 꾸려진다. 조사위는 센터의 운영위원회에서 차출하거나 추천받은 이 중 5인 이내로 구성된다. 부산여성상담소 오재희 소장은 “사건 처리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으로 인권센터는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존재해야 한다. 성폭력 사건의 특수성으로 한 조직 내에서 2차 가해가 손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인권센터장이라도 관련 분야에서 명망 있는 사람을 임명해 센터의 지명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또 징계위원회의 징계 결과가 번복되지 않는다는 점 때문에 피해자가 성추행 신고를 꺼리기도 한다. 조사위원회가 해당 사건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징계위원회가 열린다. 이때 가해자에 징계를 내리면 이후 번복되지 않는다. 이 점 때문에 가해 교수가 감봉 등에 그칠 것을 우려한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리는 상황이다. 부산대 김영 여성연구소장은 “학교 징계위원회는 처분이 한 번 내려지면 끝난다. 반면 가해 교수의 경우 교육부에 교원 소청 심사위원회를 제기할 수 있다”며 “조사위원회가 제대로 조사하고 있는지 압박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해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새 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신재범 하동군의회 의장
지금 법원에선
‘심석희 폭행’ 조재범 전 코치 법정구속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또 메르스…검역망 다시 살펴야
합리적인 병역특례 정비 필요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트럼프 임기내 비핵화” 불씨 지핀 북한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안동 하회마을서 줄불놀이 체험 外
동아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세레스와 시리얼 : 먹거리의 신
다이아나와 딜라일라: 사냥의 여신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돈·물건 대신 사람이 우선인 ‘착한 경제조직’
33년간 상봉 21차례…만남·이별 반복의 역사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모둠 규칙 만들기와 공론화 과정 비슷해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잘 견뎌줘 고마워
젖병 등대의 응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