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눈높이 사설]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국제신문 지난 3일 자 31면 참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16 18:48:42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긴급상황이 아닌 단순민원 해결을 위한 출동 요청으로 119 구조대들이 겪는 고충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며칠 전 충남 아산 국도에서 동물 구조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등 3명이 트럭 추돌로 사망하는 참변을 당했다. 동물 구조 등 잡다한 민원성 출동의 문제점은 어제오늘 지적된 일이 아니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대로 둘 수 없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소방청이 ‘비긴급 생활안전 출동 거절 세부기준’을 마련해 이달 중 시행하기로 한 배경이다.

이번 세부기준은 119 신고를 긴급과 잠재적 긴급, 비긴급 등 3가지로 구분한 게 특징이다. 생명 구조 등 긴급 신고가 아닌 잠재적, 비긴급 신고에는 119가 출동하지 않거나 유관기관·민간에 맡기도록 지침을 세분화한 것이다. 이를 통해 비긴급 신고 탓에 정작 긴급 신고에 대처하지 못하고 소방대원들이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는 현실을 개선하자는 취지다. 또 3가지 기준 각각에다 구체적 상황을 명시, 출동 거절 등의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한 걸을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과연 이것만으로 기대만큼 비긴급 신고가 줄어들지 의문이다. 당장 일선 소방대원들이 실효성에 회의적인 반응이다. 지침이 세분화됐다고는 하나 전화를 통한 신고 내용만으로 긴급과 비긴급 상황을 정확하게 판단하기 어려운 탓이다. 비긴급 신고라고 출동 거절 이유를 밝혔다가 나중에 민원이라도 제기될 경우 소방관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도 없다. 되레 소방당국에 대한 국민의 신뢰만 저하시킬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달 중 세부기준이 시행되면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자칫 논란만 야기한 채 과거로 돌아갈 가능성이 많다. 따라서 우선은 출동 거절 민원에 따른 소방관 보호책부터 세워야 하겠다. 나아가 아예 이런 논란의 소지를 없애려면 인력을 확충해 비긴급과 긴급 인력을 나누는 방안도 필요하다. 아울러 무엇보다 이런 제도 개선에 앞서 무분별한 비긴급 신고를 자제하는 시민 의식이 최우선임은 물론이다.  

 감민진 가야초 교사


# 어린이 사설 쓰기

옛날 거짓말을 아주 좋아하는 대감이 있었습니다. 이 대감은 마음에 드는 거짓말을 듣는 것이 소원이었습니다. 그래서 온 나라에 자기 마음에 드는 거짓말을 하는 사람을 외동딸의 남편으로 삼겠다고 알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서 거짓말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감은 실컷 듣고 나서 “그것도 정말이야”하고 말했습니다. 한번은 시골에서 어수룩한 젊은이가 와서 거짓말을 했습니다. “저는 여름이 오기 전에 굴을 파서 그 속에 찬바람을 넣어 두었습니다. 그것을 팔아서 온 나라에서 으뜸가는 부자가 되었습니다. 

젊은이가 어처구니없는 거짓말을 했는데도 대감은 “거짓말은 아니지. 그래서 어떻게 되었어?”하고 물었습니다. 젊은이는 빙긋 웃으면서 그 다음 말을 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람을 판 십만 냥을 돌아가신 대감의 아버지께서 빌려갔습니다. 그 돈을 지금 저한테 돌려주셔야 하겠습니다.” 대감님은 큰일 났습니다. 이 말을 거짓말이라고 하면 이 거짓말쟁이를 자기 외동딸의 남편으로 삼아야 하고, 이 말을 정말이라고 하면 까닭도 모를 십만 냥이나 되는 아버지의 빚을 갚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렇듯 거짓말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지만, 결국 자신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긴급한 일이 벌어지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생각이 ‘119 신고’입니다. 그러나 잘못된 신고로 인해 진작 긴급한 상황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이 피해는 늘 나에게도 올 수 있습니다. 잘못·거짓된 신고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례를 찾아보고,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생각해 봅시다. 그리고 그 아이디어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글을 써 봅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일·가정 양립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
일생활균형재단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저탄소 녹색성장의 중심’, 제8기 녹색성장위원회 출범하다
교단일기 [전체보기]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키워주자
아이들의 행복을 찾아서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장애인들이 체감하는 정책 만들자
단순민원 떠맡는 소방대 보호책 시급
뉴스 분석 [전체보기]
북한 핵동결 선언…빨라진 한반도 ‘평화시계’
의지만 담은 지방분권, ‘연방제’는 없었다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문화재와 진달래 영토, 비슬산 답사 外
전북 완주·김제 따라 벚꽃 여행 外
단체장의 신년 각오 [전체보기]
하창환 합천군수
안상수 창원시장
대입 칼럼 [전체보기]
마지막 관문 면접, 내 장점을 적극 알려라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여진과 만주 : 사라진 대청제국
말갈-몽골-무굴-몽고 : 흐미와 추르
사건 인사이드 [전체보기]
주부가 유흥주점 출입? 신용카드 사용에 꼬리잡혀
유기견 물건 규정…돌봐주고도 도둑몰려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죄없는 아이들 목숨 앗아간 어른들의 권력다툼
이념 논쟁에 49년간 가로막혔던 귀향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퓰리처상이 말하는 뉴스의 진정한 가치
6월 13일 동네민원 책임질 마을대표 뽑는 날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노점, 혼잡구역 봐주고 변두리만 단속
휴지통 없는 공중화장실 “더 너저분” - “청결 개선효과” 갑론을박
이슈 분석 [전체보기]
6·13 뒤흔들 댓글 공작 진실게임
30년 만의 개헌안, ‘자치세’ 제외될 판
이슈 추적 [전체보기]
입점업체 망해도 코레일유통 돈 버는 계약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조용국 양산상의 회장
박명진 김해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우포늪 랩소디
겹겹이 흔들리는 노란 파도
현장&이슈 [전체보기]
의사 이전에 교육자의 됨됨이 검증부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