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물세례 갑질’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경찰 내사착수

조 전무, SNS로 사과 후 휴가 내고 해외로 출국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8-04-13 20:45:24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민중당, 檢에 특수폭행 고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사진) 대한항공 광고 담당 전무의 이른바 ‘갑질 논란’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조 전무는 휴가를 내고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의 내사 착수를 알고 도피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3일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내사 배경을 밝혔다. 내사는 정식 수사에 앞서 법규를 위반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다. 내사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파악되면 정식 사건번호가 부여(입건)되고, 내사를 받던 피내사자는 피의자로 전환된다. 수사기관은 범죄 혐의에 관한 익명의 신고나 풍문, 첩보 입수, 출판물 보도 등으로 인해 범죄의 존재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을 때 내사에 나선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관계 확인 작업도 뒤따를 수 있다. 조 전무는 현재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의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광고 관련 회의에서 B 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와 관련된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이런 행동을 하고 B 씨를 쫓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내용이 지난 2일 A 업체의 익명 애플리케이션 게시판을 통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조 전무는 A 업체에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페이스북에도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썼다. 그러나 광고업계 관계자 전언 등을 통해 조 전무가 과거에 했던 부적절한 행동까지 도마 위에 오르는 등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광고업계 관계자들은 조 전무의 갑질을 잇달아 증언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한편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김 후보는 자신을 대형마트 노동자라고 소개하며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