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검찰, 안희정 구속영장 청구…이윤택은 구속 수감

안, 26일 영장실질심사 열려

  • 국제신문
  • 정철욱 기자
  •  |  입력 : 2018-03-23 21:44:40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비서와 직원을 성폭행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안희정(사진) 전 충남지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안 전 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는 26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안희정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23일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로 안 전 지사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2명의 피해자 중 일단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고소한 혐의와 관련해서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안 전 지사에게 적용한 ‘피감독자 간음’ 혐의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과 같은 의미다.

   
이윤택
검찰은 안 전 지사가 혐의를 부인하고, 과거의 지위와 영향력을 고려할 때 증거인멸 우려가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간 해외 출장지와 서울 등에서 총 4회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 5일 폭로했고, 이튿날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 씨도 2015년 10월부터 2017년 1월 사이 세 차례의 성폭행과 네 차례의 성추행을 당했다며 이달 14일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한편 ‘단원에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은 이날 구속됐다.

정철욱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